검색보기
댓글보기
공정위, SK케미칼·애경·이마트가 판 가습기 살균제 재조사 한다

공정거래위원회가 SK케미칼·애경·이마트가 제조하고 판매한 가습기 살균제에 대해 위해성을 알면서도 이를 무해하다고 광고했는지 여부(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를 다시 조사한다.

공정위는 지금까지 가습기 살균제의 위해성이 입증되지 않아 제재하지 않았지만 최근 인체 위해성이 인정된 만큼 재조사를 실시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들 업체에 대한 표시광고법 위반 형사 공소시효는 종료됐지만 공정위의 행정처분은 가능하다.

공정위는 15일 가습기 살균제의 주 성분인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을 주성분으로 하는 가습기살균제 제조·판매업체의 표시광고법 위반 여부에 대해 신속히 재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애경은 2002~2011년 SK케이칼이 제조한 '홈클리닉 가습기 메이트'를 팔았으며, 이마트는 2006~2011년 애경으로부터 이 제품을 납품받아 '이마트(이플러스) 가습기 살균제'라는 이름으로 팔았다.

공정위는 지난 11일 환경부가 CMIT·MIT 성분이 포함된 가습기 살균제의 인체 위해성을 인정하는 공식 의견과 관련 자료를 공정위에 통보했기 때문에 재조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공정위는 이들이 가습기 살균제의 위해성을 알면서도 무해한 제품이라고 광고 했는지 여부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위 두 성분은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나 염화에톡시에틸구아니딘(PGH) 등 인체 위해성이 먼저 확인된 물질과는 다른 물질이다.

공정위는 때문에 위 두 물질에 대한 인체 위해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SK케이칼과 애경, 이마트의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에 대한 판단을 중지하는 '심의절차 종료'를 결정했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