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북 인도지원 미루라는 아베 총리에 문재인 대통령 “정치적 상황과 무관”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정부의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지원 사업에 대해 “원칙적으로 영유아와 임산부를 지원하는 것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다루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전화통화에서 정부의 대북 인도지원 시기에 대한 고려를 요청하자 “이 문제는 유엔식량계획(WFP)과 유엔아동기구(UNICEF)가 북한의 영유아와 임산부에 대한 사업 지원을 요청해와 검토하게 된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고 박수현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사안은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현재의 (북핵 문제 등) 제반 상황 등을 종합 감안해 시기 등 관련 사항을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문 대통령은 “언젠가 그런 인도적 지원을 하게 되어도 현금이 아니라 반드시 현물이어야 하고, 그것이 영유아나 임산부 등 필요한 사람들에게 틀림없이 전달돼야 한다”며 “이에 대한 모니터링도 제대로 될 것을 전제로 해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국제사회와 함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철저하게 이행해 북한에 대해 최고 강도의 제재와 압박을 가함으로써,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밖에 없도록 만들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또한 다음 주 개최되는 유엔 총회에서 국제사회의 단합된 의지를 재확인하고, 북한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단호하고 실효적인 조치를 함께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북한의 위협에 과도하게 대응함으로써 긴장이 격화돼 자칫 우발적 충돌로 이어지지 않도록 한·일 양국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도록 협력하자”고 당부했다.

아베 총리는 “우리 모두 한반도에서 전쟁으로 인해 큰 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결코 원하지 않는다”며 “앞으로도 긴밀히 공조하면서 북한의 정책을 바꾸고 한·일 양국민의 안전도 지키는데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날 전화통화는 두 정상이 지난 7일 동방경제포럼 계기 한·일 정상회담을 가진 후 8일 만에 이루어 진 것으로써, 문 대통령 취임 이후 7번째로 이뤄진 통화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