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한 조선중앙통신 “‘화성-12형’ 발사 훈련…핵무력 전력화 실현”
자료사진
자료사진ⓒ방송 화면 캡쳐

북한이 15일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이라고 16일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장거리 전략 탄도로켓 '화성-12형' 발사훈련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로켓 발사훈련은 미국의 호전성을 제압하고 신속하고 강력한 군사적 대응으로 맞받아치기 위한 공격과 반공격 작전 수행능력을 더욱 강화해 핵탄두 취급질서를 점검하고 실전적인 행동절차를 확정할 목적 밑에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발사된 탄도로켓은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일본 홋카이도 상공을 통과해 태평양 해상의 설정된 목표 수역에 정확히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이번 시험 발사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핵무력 전력화에서 매우 큰 의미를 가지는 이번 발사훈련이 자기의 목적을 달성하고 성과적으로 잘되었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뉴시스

김 위원장은 "앞으로 모든 훈련이 이번과 같이 핵무력 전력화를 위한 의미 있는 실용적인 훈련으로 되도록 하며 각종 핵탄두들을 실전 배비하는데 맞게 그 취급질서를 엄격히 세워야 한다"며 "로켓의 현대화, 첨단화와 운영수준을 보다 높은 단계로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미국이 감당하지 못할 핵반격을 가할 수 있는 군사적 공격능력을 계속 질적으로 다지며 곧바로 질주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아직도 유엔의 제재 따위에 매달려 우리를 굴복시킬 수 있다고 집념하는 대국이라고 자처하는 나라들이 답답하기 그지없다"면서 "대국주의자들에게 우리 국가가 저들의 무제한 제재봉쇄 속에서도 국가 핵무력 완성 목표를 어떻게 달성하는가를 똑똑히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그 종착점에 거의 다다른 것만큼 전 국가적인 모든 힘을 다하여 끝장을 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훈련 참관에는 리병철 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장창하 국방과학원 원장, 전일호 당 중앙위원회 위원와 국방과학연구 부문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했다.

앞서 북한이 전날 발사한 '화성-12형' 탄도미사일은 오전 6시57분께 일본 상공을 지나 최대고도 770여㎞로 3700여㎞를 비행한 뒤 북태평양에 낙하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