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대북 군사옵션은 효과적이고 압도적 방안 확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 시간)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방문해 장병들에게 연설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 시간)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방문해 장병들에게 연설을 하고 있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과 관련해 “이 위협을 다루는 우리의 (군사)옵션은 효과적이고 압도적이라는 점을 어느 때보다 더욱 확신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 시간)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B2 장거리 전략폭격기 비롯한 첨단무기들을 둘러본 뒤 장병들에게 한 연설에서 “오늘 여기에 있는 여러분의 능력과 헌신(commitment)을 둘러본 다음 (이렇게) 확신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한 지도부가 다시 한 번 미국의 동맹국인 일본 방향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주변 국가뿐 아니라 전 세계 공동체에 완전한 경멸을 보여줬다”면서 북한을 직접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우리 동맹은 결코 위협받지(intimidated) 않을 것”이라며 “북한을 포함한 미국을 위협하는 모든 것으로부터 미국 국민을 보호할 것”이라며 ‘미국 국민 보호’를 강조했다.

앞서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군사적 옵션의 부재에 대해 언급하는 사람들에게 말하겠다. 군사옵션은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맥매스터 보좌관은 군사옵션에 관해 “지금 우리가 선호하는 방안은 아니다”라면서 당장 북한에 관해 군사적인 옵션을 실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제재 효과가 막 나타나고 있다”면서도 “명확히 하고자 하는 것은 이러한 접근이 어려운 것은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 길을 따라 깡통을 차고 갔는데 길이 없다는 것(we're out of road)”이라면서 국제사회의 더욱 강한 대북 압박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맥매스터 보좌관의 이러한 언급은 미국이 대북 군사적 옵션을 강조하면서 국제사회가 대북 압박에 더욱 강력하게 나서 줄 것을 재차 강조하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맥매스터 보좌관도 이날 회견에서 북한의 계속된 핵과 미사일 실험에 관해 “우리는 시간이 없다(We’re out of time)”고 강조하면서, 이러한 속내를 감추지 않았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