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유총 “18일 1차 휴업 강행, 무기휴업도 고려할 것”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에서 추이호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투쟁위원장(가운데)이 합의사항 무시한 교육부 규탄 및 휴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에 한유총은 보도자료를 통해 교육부가 합의사항이라고 보내온 것과 애초 합의사항을 비교하니 '공·사립 구분 없는 평등한 학부모 지원방안 마련 등이 빠져있었다며 교육부가 합의를 파기한 것으로 보고 오는 18일 휴업을 강행한다고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에서 추이호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투쟁위원장(가운데)이 합의사항 무시한 교육부 규탄 및 휴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에 한유총은 보도자료를 통해 교육부가 합의사항이라고 보내온 것과 애초 합의사항을 비교하니 '공·사립 구분 없는 평등한 학부모 지원방안 마련 등이 빠져있었다며 교육부가 합의를 파기한 것으로 보고 오는 18일 휴업을 강행한다고 밝혔다.ⓒ제공 : 뉴시스

한국사립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이 교육부의 제재 방침에 반발하며 "18일 1차 휴업은 물론 추가 무기휴업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한유총은 16일 오후 4시께 서울 갈월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가 15일 한유총 협상단과 물밑 접촉을 통해 합의된 내용을 '하나마나한 내용'으로 발표하며 사립유치원 회장단을 들러리로 세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유총 투쟁위원회 추이호 위원장은 "정부가 한유총과의 물밑접촉 당시 있었던 합의안을 발표하지 않고 하나마나한 협상 내용만 발표해 집단 휴업을 강행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투쟁위원장은 "교육부가 사립유치원을 우롱한 것에 대해 관계자들은 모두 분개하고 있으며 교육부가 분열과 획책을 통해 책임을 회피한다면 18일 1차 휴업과 15~29일 2차 휴업은 물론이고 무기휴업도 고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유총은 교육부의 '불법 휴업' 입장 대해서도 반박했다. 한유총은 그간 사립유치원이 법정수업일수인 180일보다 많은 230일을 수업하고 있어 며칠 더 휴업하는 것은 불법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한유총은 △사립유치원 학부모에 대한 20만원 추가 지원 △바우처제도를 통한 유아교육비 학부모 직접 지원 △ 사립유치원 자율교육을 위한 유아교육법 개정 등을 촉구하고 있다.

앞서 이날 오후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긴급 브리핑을 열고 한유총의 휴원을 불법이라고 규정하고 최악의 경우 '유치원 폐쇄' 조치까지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교육부 발표 기사 보기]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