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석란정 불 끄던중 붕괴 매몰, 소방관 2명 목숨 잃어
석란정의 모습
석란정의 모습ⓒ뉴시스

강릉에 있는 정자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소방관 2명이 건물 매몰로 목숨을 잃었다.

강원도 소방본부는 17일 오전 4시 29분께 강릉 강문동 석란정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소방위와 이호현(27)소방사가 정자가 무너지는 바람에 매몰됐다고 전했다.

석란정은 1956년 지어진 목조 기와 정자로 높이는 10m, 면적은 40㎡에 달한다. 이곳은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았지만 강릉 무형문화유산지원조례를 근거로 보수작업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소방관은 10여분 만에 구조됐지만 심정지 상태였다. 아산병원으로 옮겨진 이 소방위는 오전 5시 33분께 숨을 거뒀고, 동인 병원으로 옮겨진 이 소방사는 오전 6시 53분께 숨을 거뒀다.

이날 발생한 불은 오전 3시 51분께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전날에도 한차례 불이 나 진화됐지만 다시 재발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소방관은 잔불을 정리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서 조사 중이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