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휴업 철회, 18일 유치원 정상 운영”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최정혜 이사장과 전국 지회장들이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휴업 철회를 밝히며 휴업 철회 반복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최정혜 이사장과 전국 지회장들이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휴업 철회를 밝히며 휴업 철회 반복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18일 예정됐던 집단 휴업을 철회하기로 17일 밝혔다. 또
25~29일까지 예정됐던 2차 휴업도 철회하고 정상운영하기로 했다.

한유총 최정혜 이사장과 전국 지회장들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휴업, 휴업 철회, 휴업 철회 번복 등으로 학부모님들과 국민 여러분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한다"며 휴업 철회 입장을 밝혔다.

전기옥 한유총 서울지회장은 휴업 철회 이유에 대해서 "교육부가 한유총을 유아교육 정책의 파트너로 인정하고 정책 참여를 보장한 만큼 유아교육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자는 대다수의 회원의 의견을 존중했다"며 "아이들과 학부모님들의 불편이 있어서는 안 되겠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유총은 전날 서울·대구·광주·대전·울산·경기·충북·충남·전남·경북·제주 등 11개 지회와 인천지회 회원 75%가 18일 유치원을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며 휴업 철회 의사를 밝혔다. 부산·경남·전북지회도 정상운영한다고 17일 오전에 밝혔다.

한편, 휴업 강행을 주장했던 강경파 한유총 투쟁위는 추이호 위원장이 위원장직 사퇴와 함께 한유총 탈퇴 의사를 밝혔다.

앞서 한유총은 사립유치원 누리과정 지원금을 인상하고 현 정부의 공약인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 중단 등을 요구하며 18일 집단 휴업하기로 정했다. 이후 정부와 협상을 갖고 휴업을 철회하겠다고 입장을 번복했다가, 정부와의 합의안이 물밑 협상안과 다르다며 다시 18일 휴업을 강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교육부는 집단 휴업을 강행하는 사립유치원에 대해 원장 등에게 직접 지원하는 재정지원금을 환수하고 정원감축, 모집정지, 유치원 폐쇄 등 행정과 재정적 조치를 시·도교육청과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며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