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석탄공사’ 이어 ‘석유공사’도... ‘채용비리 의혹’ 사장 잇따라 사표
김정래 퇴출
김정래 퇴출ⓒ제공 : 뉴시스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던 한국석탄공사 사장이 사표를 낸 데 이어 한국석유공사 사장도 최근 사표를 제출했다.

12일 사업통상자원부와 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백창현 석탄공사 사장이 산업부에 사표를 제출한데 이어 지난 10일 김정래 석유공사 사장도 사표를 냈다. 김 사장의 임기는 2019년 2월 1일, 백 사장은 2019년 11월 14일까지다.

앞서 이들은 감사원이 5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공기관 채용 등 조직·인력운영 실태’ 감사에서 특정인 채용 관련 비위행위가 적발됐다.

감사원 조사 결과 김 사장은 취임 직후 자신의 과거 직장과 학교 후배들을 1급 상당 계약직으로 채용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김 사장은 “나는 나의 전문계약직 채용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자진 사퇴’를 거부해 왔다.

최근까지 '자진 사퇴'를 거부해 온 김 사장은 자신의 SNS에 “석유공사 사장이 큰 비리를 저지른 파렴치한 같이 만들어 놓고 사임을 요구하면 나의 생각에 반하여 절차에 따라 해임당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하지만 산업부가 비리 행위가 적발된 산하 공공기관장들을 대상으로 조기 퇴진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자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산업부는 채용 관련 비위 의혹 조사가 진행 중인 만큼 아직 두 사람의 사표는 수리하지 않았다.

한국가스공사, 한국디자인진흥원, 한국가스안전공사, 발전자회사 4곳 공기업 수장 등 이어 이들까지 임기 만료 전 사표를 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기업 사장들에 대한 물갈이가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