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자유한국당, ‘세월호 보고일지 조작’ 논란에 “국감 이슈 덮기 위한 물타기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2일 오후 춘추관에서 '박근혜 정부에서 세월호 사고 당시 상황 보고일지 등이 사후 조작됐다'는 내용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2일 오후 춘추관에서 '박근혜 정부에서 세월호 사고 당시 상황 보고일지 등이 사후 조작됐다'는 내용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시스

자유한국당은 12일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보고 기록 일지를 사후에 조작한 것으로 드러난 데 대해 '물타기'라며 발끈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물론 잘잘못은 가려져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문건 발견에 대한 발표 시기가 매우 의미심장하다"고 생트집을 잡았다.

정 원내대변인은 "오늘은 문재인 정부의 첫 국정감사가 시작되는 날"이라며 "각 상임위에서 현 정부의 문제가 불거져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떨어지고 경제·외교·안보 각 분야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정부의 구체적인 문제점이 수면 위로 떠오르는 것이 정부 입장에서는 불편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그래서 이번 문건 공개는 시기를 고려해 계획되었던 움직임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청와대는 마치 몰랐던 문건을 발견했다는 듯이 말하지만 그 문건이 이제야 발견되었다고 어느 누가 믿겠는가"고 강변했다.

그는 "청와대는 캐비넷에 들어있던 서류를 시시때때로, 입맛대로 꺼내들고 있다"며 "이번 서류 공개가 벌써 몇 번 째인가"라고 비난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이미 수많은 전 정부 문건으로 정치공세를 펼치던 청와대가 정부에 대한 문제 제기와 부담스러운 국감 이슈를 덮기 위해 쟁여 놓았던 문건을 터뜨려 물타기를 시도한 것이라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마치 인기 떨어진 연예인들이 스캔들을 터뜨린다는 시중의 속설과 다르지 않아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더 이상의 얄팍한 정치공작은 그만두고 겸허한 태도로 국정감사에 임하길 바란다"고 훈수를 뒀다.

전희경 대변인 역시 같은 날 구두 논평을 통해 "가슴 아픈 세월호 사건의 정치적 이용은 이제 그만둘 때도 되지 않았는가"라고 맹비난했다.

전 대변인은 "전 정부 문건에 대한 청와대의 공개가 국가기록물법 위반이란 지적이 있는데도 청와대가 지속해서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법과 원칙을 준수해야 하는 청와대의 태도로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