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거짓 있다면 할복자살한다”
딸 서연 양의 사망과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딸 서연 양의 사망과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김철수 기자

가수 고(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씨가 경찰에 출석하면서 딸 서연양의 사망 의혹에 대해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거짓이 있다면 여기서 할복자살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해순씨는 12일 오후 1시50분경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이날 서씨는 '딸 죽음을 알리지 않은 게 소송 때문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소송과 관련없다. 서연이가 피고인으로 들어가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서연양이 해당 소송 피고 중 한명이라고 알려진 내용과 상반된 주장이다.

서씨는 김광석의 타살의혹을 제기했던 이상호 고발슈스 기자에 대해 "정신상태가 정상인지 의심스럽다"고 비난했다. 이어 "인터뷰했던 내용을 짜집기 해서 영화를 만들고 내 허락도 없이 영화를 개봉했다"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나도 이상호씨가 언론인이 맞는지, 그분에 대한 영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서연이의 죽음에 대해 알리지 못한 점은 불찰이고 그런 상황이 오해를 불러 일으켜 죄스러운 부분이 많다"면서도 "서연이를 해외로 데리고 다니면서 열심히 공부시켰고, 서연이도 밝게 좋은 외국 친구를 많이 사귀고 행복하게 지냈다"고 말했다

한편, 김광석의 친형인 김광복씨는 서씨가 딸의 사망 사실을 숨긴 채 저작권 소송을 종료시켰다며 지난달 유기치사 및 사기 등의 혐의로 서씨를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딸 서연 양의 사망과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딸 서연 양의 사망과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김철수 기자
딸 서연 양의 사망과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기자들의 질문에 웃으며 답하고 있다.
딸 서연 양의 사망과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기자들의 질문에 웃으며 답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