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적폐위원장님, 질의하겠다” 자유한국당의 노골적인 방통위원장 때리기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13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13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이틀차를 맞이한 1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의 방통위 국감에서는 여야가 ‘공영방송 정상화’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펼친 가운데 야당 의원들의 이효성 방통위원장을 향한 노골적인 인신공격이 쏟아져 나왔다.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효성은 사퇴하라’라고 적힌 종이를 노트북에 부착한 채로 국감에 임했다. 가장 먼저 질의를 시작한 이은권 자유한국당 의원은 “과방위 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한 이효성씨를 방통위원장으로 호칭해야 하느냐, 사퇴하실 의향이 없느냐”고 물었고, 이 방통위원장은 “법과 원칙에 따라 임명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은 국감이 시작되자마자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최순실 태블릿PC를 첫 보도한 손석희 JTBC 사장을 국감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며 불만을 쏟아낸 뒤 자리를 떴다. 여기에 가세한 자유한국당 역시 “손석희 사장을 증인으로 불러 태블릿PC 조작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아예 “적폐위원장님, 질의드리겠다”라고 말해 다른 의원들로부터 “예의를 지키라”며 항의를 받기도 했다. 김 의원은 이에 아랑곳 하지 않고 "노무현 정부는 정부기관 기자실 통폐합 조치로 분명한 언론탄압을 했다"면서 "노무현 정권부터 쌓여온 방송장악으로 야심 가득찬 문재인 정부와 위원장이야말로 적폐세력이 아니냐"며 맞섰다.

지속적인 인신공격성 질문에 이 방통위원장도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과방위 간사인 박대출 의원이 질의를 시작하면서 “‘위원장님이라고 하는 분’에게 질의하겠다”라고 말하지 이 방통위원장은 “저에 대한 호칭이 저를 지칭하지 않는 것 같아서 답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 의원이 “그럼 이효성씨, 아니면 이효성 교수라고 부르면 되느냐”라고 묻자 “네”라고 답하는 등 냉랭한 분위기가 오갔다.

이 방통위원장은 “저보고 그랜드슬램 적폐위원장이라고 하시는데, 일방적 주장을 해놓고 하나도 증거로 입증된 것이 없다”면서 “거기에 비춰서 저를 말씀하시는 것에 대해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 제가 무슨 방송사 장악하려고 온 사람처럼 말씀하시는 것도 저는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저는 그동안 MBC와 KBS가 그간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파업이 일어났고 방문진이 어떻게 감독을 했길래 이런 일이 일어난건지 검사에 들어간 것이지 방송 장악을 위해 광분하고 있는게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한편 이날 국감은 시작하기 전부터 파업중인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조합원들이 국감장 앞에서 ‘고영주 해임’ 피켓을 들고 침묵시위를 하는 등 전운이 고조됐다. 이에 민경욱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노조가 집회시위법을 위반한 불법시위를 했다고 주장하며 고발해야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13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업무보고하고 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13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업무보고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13릴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장 앞에서 고영주 이사장의 사퇴를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는 MBC노조원들 앞으로 지나고 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13릴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장 앞에서 고영주 이사장의 사퇴를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는 MBC노조원들 앞으로 지나고 있다.ⓒ정의철 기자

박소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