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22nd BIFF] 부일영화상, ‘택시운전사’ 최우수작품상 등 3관왕..女주연상 윤여정(종합)
배우 송강호가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6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7.10.13
배우 송강호가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6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7.10.13ⓒ사진 = 뉴시스

2017년 최고 흥행작 <택시운전사>가 부일영화제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13일 저녁, 부산시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제26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택시운전사>는 최우수작품상, 남우주연상(송강호), 부일독자심사단상까지 3관왕을 차지하며 주목을 받았다.

송강호는 “마부위침(磨斧爲針)의 마음으로 영화 완성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신 많은 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어떤 작품이든 부족하고 아쉬운 점 있다. 저희 작품의 아쉬운 부족한 부분들 다 따뜻한 마음으로 안아주시고 등 두드려 주신 1200만 관객께 이 영광을 바친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여우주연상은 <죽여주는 여자>에서 박카스 할머니 ‘소영’으로 등장해 인상깊은 연기를 펼친 배우 윤여정에서 돌아갔다. 그녀는 “제가 부일영화상에서 신인상을 탔었고, 여우조연상을 탔다. 이제 여우주연상 탔으니까 부일영화상과 같이 큰 배우라고 생각하셔도 되겠다. <죽여주는 여자> 같이 작은 영화까지 눈여겨 봐 주시고 상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배우 김수안이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6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7.10.13.
배우 김수안이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6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7.10.13.ⓒ사진 =뉴시스

남녀조연상의 영광은 <불한당>의 김희원과 <군함도>의 김수안이 안았다. 김희원은 “<불한당>을 해서 칸 영화제도 가보고 부일영화상에서도 상을 받게 됐다. 무엇보다 영화가 막 내렸는데 관객들이 대관해서 끝까지 봐주는 놀라운 경험했다. 제제 뜻깊은 영화다”라고 감동을 전했다.

김수안은 “돼지국밥, 밀면이나 먹고 가려고 했는데, <군함도>라는 작품 잊지 않고 상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해 관객들의 귀여움을 듬뿍 받았다. 이어 <군함도>에서 불렀던 노래 ‘이 풍진 세상을(희망가)’를 불러 큰 박수도 받았다.

남녀신인상 트로피는 <꿈의 제인>의 구교환과 <박열>의 최희서가 받았다. 구교환은 “계속 앞으로 연기해도 된다는 것으로 오해하고 잘해보겠다”라고, 최희서는 “앞으로도 정상을 향한 발걸음이 아니라 꾸준한 발걸음을 해나가는 진솔한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배우 최희서가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6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최희서가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6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뉴시스

유현목 영화 예술상의 영예는 지난 5월 타계한 故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에게 돌아갔다. 고인을 대신해 수상한 김동호 이사장은 “이번 영화제를 치루면서 故 김지석 부위원장의 빈자리가 너무 크고 그 자리는 세계 어떤 영화인으로도 메울 수 없다는 것을 절감한다”라며 슬픔과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이외에도 최우수감독상은 <아수라>의 김성수 감독, 신인감독상은 <연애담>의 이현주 감독이 받았다.

부일영화상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영화상으로 지난 1958년 시작됐다. 매년 부산국제영화제 시기에 시상식이 개최된다.

2017년 제26회 부일영화상 수상작(자) 명단

▶최우수작품상:‘택시운전사’
▶최우수감독상:‘아수라’ 김성수 감독
▶남우주연상:‘택시운전사’ 송강호
▶여우주연상:‘죽여주는 여자’ 윤여정
▶남우조연상:‘불한당’ 김희원
▶여우조연상:‘군함도’ 김수안
▶신인남자연기상:‘꿈의 제인’ 구교환
▶신인여자연기상:‘박열’ 최희서
▶신인감독상:‘연애담’ 이현주
▶촬영상:‘악녀’ 박정훈
▶음악상:‘꿈의 제인’ 플래시 플러드 달링스
▶미술상:‘군함도 이후경
▶각본상:‘박열’ 황성구
▶유현목영화예술상:故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
▶부일독자심사단상:‘택시운전사’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