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틸러슨 美국무장관 “트럼프, 북한과 전쟁 추구 안 해... 외교적 노력 지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이 15일(현지 시간) 미 CNN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전쟁을 추구하지 않으며 외교적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이 15일(현지 시간) 미 CNN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전쟁을 추구하지 않으며 외교적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미 CNN 방송화면 캡처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전쟁을 추구하고 있지 않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자신들의 외교적 노력을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의 이러한 언급은 최근 불거져 나오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설을 일축하고 다시 한 번 북한 문제에 관해 외교적 해법 모색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틸러슨 장관은 15일(현지 시간) 미 CNN 방송에 출연해 “대통령은 나에게 외교적 노력을 계속하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북한과) 전쟁하는 것을 추구하지 않고 있다. 대통령은 외교적 노력을 계속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면서 “그러한 외교적 노력은 첫 번째 폭탄(first bomb)이 투하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미 CBS 방송에 출연해서도 “대통령은 우리의 외교적 노력을 지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다른 사람들한테 말했듯, 우리의 외교적 노력은 첫 번째 폭탄이 투하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했으나 ‘첫 번째 폭탄’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말하는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틸러슨 장관은 CNN 인터뷰에서 이란과의 핵협정을 ‘불인증’하면서도 제재 재개는 유보한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결정과 관련해서는 “협정을 유지함으로써 우리가 얻는 게 더 많다”고 밝혔다.

그는 “이란이 핵협정과 관련된 기술적인 위반하기도 했지만, 이러한 위반을 바로잡는 조처를 취해 왔다”면서 “우리는 유럽 동맹국들과 이러한 우려를 다뤄낼 수 있는지 알아내도록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문제와 관련해 “더욱 포괄적인 전략을 요구한다”면서 만약 협정의 결점들을 해결하는 데 실패한다면 협정과 관련해 추가 합의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틸러슨 장관은 지난 7월 트럼프 대통령을 ‘멍청이(moron)’라고 부른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이번에도 즉답을 피했다.

그는 “나는 그러한 하찮은 일(petty stuff)은 다루지 않는다. 이곳은 가십과 루머, 빈정대는 풍자를 즐기는 동네다. 그들은 매우 파괴적인 방식으로 그런 것들을 먹고 산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는 그런 게임을 하지 않는다. 이것은 워싱턴의 게임이다. 이것은 이 동네의 파괴적인 게임”이라면서 “이런 것들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화제를 돌렸다.

틸러슨 장관은 특히, “대통령과 나는 매우 매우 열려있고 솔직하며, 진실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정책에 관해 매우 공개적으로 의견을 교환한다”면서 최근 불거진 ‘불화설’을 일축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