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외교부, 러시아 비확산회의에 북핵담당 파견…남북접촉 가능성
파주시 탄현면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파주시 탄현면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김철수 기자

정부는 북한이 참석하는 러시아 주최 국제회의에 외교부 북핵담당 국장을 파견한다고 밝혔다. 북한도 이 회의에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져 남북접촉 가능성도 주목된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상화 북핵외교기획단장이 20∼21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국제 비확산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러시아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모스크바 비확산회의에는 북한의 대미외교 실무 책임자인 최선희 외무성 북아메리카국장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국장은 이번 러시아 방문에서 웬디 셔먼 전 미 국무부 정무차관 등 미국 전직 관료들과 대화도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번 회의를 계기로 남북 외교 당국자 간의 접촉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앞서 지난 8월 필리핀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회의 계기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조우한 바 있다.

또한 지난달 11일부터 사흘 동안 열린 스위스 체르마트 안보회의에서도 우리 외교부 부국장급 당국자와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부국장의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노 대변인은 이 국장이 북한 최 국장을 만날 가능성에 대해 “현재로서는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