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하루에 만원 조금 넘는 ‘열정페이’ 받았던 전남대병원 신입 간호사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성엽(국민의당) 위원장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성엽(국민의당) 위원장ⓒ정의철 기자

전남대병원이 신입 간호사들에게 하루에 1만원이 조금 넘는 교육실습수당을 지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국민의당, 정읍·고창)은 전남대병원에서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신규간호사에 대해 교육실습수당으로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월급을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대병원은 신규간호사를 대상으로 간호직무역량 향상과 조직 적응 등을 이유로 1주간은 이론, 2주 간은 부서배치로 구성된 발령 전 교육을 약 3주에 걸쳐 운영했다. 이 기간 동안 신규간호사에게는 이론과정에서 일당 1만1500원, 부서배치과정에서 일당 1만3500원의 임금이 지급됐다.

이 같은 행태는 올해 7월 광주고용노동청에 민원이 접수돼 권고가 있기 전까지 지속됐다. 이 과정에서 전남대 병원은 해당 민원 건에 대해서만 먼저 차액 지급하는 행태를 보였다.

이에 대해 논란이 일자 전남대병원은 뒤늦게 법률적 검토 및 미지급 차액금에 대한 현황 파악에 나섰다. 2014년부터 현재까지 전남대병원에 교육을 받은 신규간호사는 1042명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미지급금 규모는 약 6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대병원은 내년 신규간호사부터 발령 전 교육 수당으로 법정임금을 지급할 계획이라 밝혔다.

유성엽 위원장은 "비정상적인 급여 지급을 두고 그동안 관행적으로 이루어진 사항이라 잘못된 것으로 인지하지 못했다는 전남대병원의 입장은 변명에 불과하다"며 "이제서야 근로기준법을 근거로 간호 실습 교육 대상자에게 소급 적용하여 보상 처리에 나서겠다는 병원의 처사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립대병원의 비정상적인 급여 지급문제가 사실로 밝혀진 만큼 교육부 차원에서 실태조사를 비롯한 진상파악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향후 재발방지와 정상적인 급여가 지급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보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