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농민헌법 개헌운동’ 팔 걷어붙인 민중당 “농민과 함께하겠다”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상임대표와 김창한 상임대표, 김영호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등이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농민헌법 개헌운동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상임대표와 김창한 상임대표, 김영호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등이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농민헌법 개헌운동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민중당 제공

민중당이 농민 생존권과 먹거리 기본권 실현을 위한 '농민헌법 개헌운동'에 직접 나선다.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상임대표와 김창한 상임대표 등 당 지도부는 2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개헌 국면에서는 농업·농민의 가치에 대한 논의도 활발히 이뤄져야 한다"며 농민헌법 개헌을 위한 활동을 적극 전개해나겠다고 밝혔다.

김종훈 상임대표는 회견에서 "농업은 하나의 산업 분야가 아닌, 국가 주권의 핵심"이라며 '농업·농민·농촌'의 중요성을 헌법에 구체적으로 반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례로 그는 "노동자에게 '최저임금제도'가 있듯이 농민에게는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제도'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창한 상임대표는 "가을 추수의 기쁨을 누려야 할 농민은 먹고살기 위해 겨울에는 건설현장으로 나간다"며 "수입 농산물과 농업경시 정책이 초래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18일에는 40여 개의 농민 단체들이 참여한 '농민 권리와 먹거리 기본권 실현을 위한 헌법개정 운동본부'(농민헌법운동본부)가 출범했다.

이에 민중당은 '농민헌법운동본부'의 취지에 공감의 뜻을 표하며 23일 2차 당 대표단회의에서 공식 가입을 결정했다.

이와 관련해 김영호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의장은 회견에서 "밥상을 책임지는 농민이 웃어야 국민이 웃는다"며 "식량과 농업의 가치를 헌법에 담아 농민을 비롯한 모든 국민이 함께 행복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운동본부를 결성하고 활동을 펼치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회원들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청와대 앞에서 쌀값 3천원 쟁취 밥쌀 수입 중단 촉구 농민 결의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회원들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청와대 앞에서 쌀값 3천원 쟁취 밥쌀 수입 중단 촉구 농민 결의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김철수 기자

"헌법에 '농산물 가격보장', '농업 다원적 기능' 적시돼야"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촛불혁명과 정권교체 이후 일하는 노동자와 농민들의 삶의 변화는 아직 일어나고 있지 못하다"며 "모든 권력과 제도의 모태인 헌법의 개정을 통하여 민중의 삶을 변화시켜야만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특히 "87년 개헌에서 농민들은 소외됐고, 농민의 기본권은 외면됐다"며 "이번 개헌에서는 농민의 기본권인 농산물 가격보장과 농업의 다원적 기능이 반드시 적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농민헌법운동본부'는 농민들 스스로가 자신의 문제를 헌법 개정에 담아 삶을 변화시키려는 소중한 운동이 될 것"이라며 "민중의 주체적 참여만이 촛불혁명의 제도화를 이룰 수 있다는 측면에서, 농민과 소비자가 주축인 운동본부의 활동은 이 시대 개헌 운동의 모범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민중당은 운동본부의 100만 서명운동과 10억 모금운동에 앞장설 것"이라고 부연했다.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상임대표와 김창한 상임대표, 김영호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등이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농민헌법 개헌운동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상임대표와 김창한 상임대표, 김영호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등이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농민헌법 개헌운동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민중당 제공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