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몬스타엑스 원호, 뇌수막염 의심 증상으로 쇼케이스 무대 불참
몬스타엑스 원호 미니 5집 'THE CODE' 콘셉트 이미지
몬스타엑스 원호 미니 5집 'THE CODE' 콘셉트 이미지ⓒ사진 제공 =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몬스타엑스 원호가 뇌수막염이 의심돼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받고 있다.

7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MONSTA-X(몬스타엑스) 다섯 번째 미니앨범 [THE CODE] 쇼케이스가 열렸다. 쇼케이스 시작 전 MC를 맡은 조충훈 아나운서는 몬스타엑스 원호의 불참 사실을 밝혔다.

몬스타엑스 원호는 지난 주말부터 감기 몸살로 병원 진료를 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CT, MRI 등 검사를 진행한 상태이며, 의사로부터 뇌수막염이 의심된다는 진단을 받아 관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충훈 아나운서는 "원호는 오늘 소케이스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되었다. 더 자세한 사항은 정밀 검사후 전해드리는 것으로 하겠다. 원호 본인도 준비한 컴백 무대에 오르지 못해 안타까워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멤버 기현은 "원호가 없는 걸 미리 알려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원호가 끝까지 함께 하고 싶다고 했는데 마지막에 아쉽게 이렇게 결정하게 됐다. 저희가 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미안함을 드러냈다.

아이엠은 "빨리 원호형이 회복하고 함께 무대에 서겠다. 저희는 7인일 때가 가장 멋지다. 빨리 완전체로 찾아뵙겠다"라고 말했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