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나는 트럼프 트윗 팔로우 안 한다, 직원들도 허용 안 해”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자료 사진)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자료 사진)ⓒ뉴시스/AP

존 켈리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이 자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팔로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대통령의 트윗은 트윗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등의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에 동행한 켈리 비서실장은 12일(현지 시간)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모두 (대통령의) 트윗들에 반응한다고 누가 말하는 것을 최근 읽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켈리 비서실장은 이어 “우리는 그렇게 안 한다. 나는 그렇게 안 한다, (백악관) 직원들이 그렇게 하도록 허용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우리가 무엇을 하는지 알고 있다. 믿거나 말거나, 나는 그(트럼프의) 트윗들을 팔로우(follow)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내용은 알고 있다면서도 “우리의 목적은, 나의 목적은 우리가 대통령이 하려는 것에 관해 확실하게 보고(brief)하는 것”이라면서 “트윗은 트윗일 뿐이고, 우리는 정상적이고 전통적인 참모들의 방식으로 정책을 개발한다”고 덧붙였다.

켈리 비서실장의 이러한 언급은 앞서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나는 결코 김정은에게 ‘작고 뚱뚱하다’고 말한 적이 없다”는 등 또다시 트위터를 통해 북한과 설전을 벌이려는 직후에 나왔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막말’을 쏟아내 미 행정부의 정책 결정 과정에 관해 비난이 일고 있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조치로 해석된다. 대통령의 트윗이 정책을 반영하지는 않는다는 고육지책인 셈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결코 김정은에게 ‘작고 뚱뚱하다’고 말한 적이 없는 데, 그는 왜 나를 ‘늙었다”고 모욕하는가“라면서 ”오 글쎄, 나는 그의 친구가 되려고 매우 어렵게 노력한다. 아마 언젠가는 그렇게 될 수도 있다”는 글을 올렸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