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통일부 “북한 ‘트럼프 방한’ 반응, 절제된 것으로 평가”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자료사진)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자료사진)ⓒ뉴시스

통일부는 13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에 대한 북한의 반응에 대해 비교적 자제한 것으로 평가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전과 비교해 형식과 내용 면에서 비교적 절제된 것으로 평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지난 2014년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 방한 시에는 출국 다음 날부터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성명, 국방위원회 대변인 성명, 외무성 대변인 담화 등을 통해 즉각적이고 강도 높은 비난 공세를 했다”면서 “그러나 이번에는 트럼프 대통령 출국 3일 후에 외무성 대변인 담화로 입장을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내용 면에서도 지난 9월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 성명과 비교해 군사적 대응 조치 위협이 없고, 인신 비방도 감소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정부는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정착시키겠다고 밝혀온 바 있다”며 “북한이 무모한 도발과 위협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 올바른 선택을 하면 밝은 미래가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1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트럼프의 이번 우리 주변행각은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 핵억제력을 빼앗아 내려는 호전광의 대결행각이며 손아래 ‘동맹국’들의 돈주머니를 털어내어 미국 군수독점체들의 배를 채워주기 위한 전쟁상인의 장사행각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또 “트럼프는 이번 행각기간 세계의 평화와 안정의 파괴자로서의 진면모를 낱낱이 드러내 놓았으며 조선반도에서의 핵전쟁을 구걸하였다”면서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전면거부하는 망발을 늘어놓으면서 우리 국가를 ‘악마화’하여 우리 정부와 인민을 갈라놓고 조선과 국제사회를 대치시켜 보려고 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북미 대화 가능성과 관련, 백 대변인은 “계속 북·미 간의 동향들을 좀 더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북핵 불용 원칙하에 평화적 방식의 완전한 북핵 폐기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면서 “이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된다는 다양한 방식의 대화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