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만취한 친구 집단 성폭행한 무서운 10대들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자료사진)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자료사진)ⓒ방송화면 캡쳐

만취한 동창생을 집단 성폭행한 10대들이 소년원에 송치됐다.

13일 광주고법 전주 제1형사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17) 군 등 10대 6명을 전주지법 소년원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9월 전북 군산의 한 시골 마을에서 술에 취한 동창생 B양을 번갈아 가며 성폭행을 했다.

이들은 술 게임으로 B양이 몸을 가눌 수 없을 정도로 취하게 한 후 가위바위보로 순서를 정해 성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소년법 제2조에서 정한 소년으로서 보호처분에 해당하는 사유가 있다고 인정돼 소년원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경남 거제에서도 지적장애를 앓고 있는 10대 여학생이 또래 남학생 3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기도 했다.

이들 역시 여학생에게 술을 마시게한 뒤 차례로 성폭행을 저질렀다. 이들은 특히 '성관계에 합의했으므로 차후 민·형사상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내용의 각서를 쓰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희 기자

^^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