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보수 궤멸” 적폐청산 반발한 서병수 부산시장
서병수 부산시장이 13일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
서병수 부산시장이 13일 밤 페이스북에 올린 글.ⓒ페이스북

서병수 부산시장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최근 적폐청산에 나선 문재인 정부를 향해 전면전을 선포했다.

서병수 시장은 13일 밤 페이스북에 “요즘 같아선 마치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것 같다”며 최근 상황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살생부가 공공연히 나돌고, 국민의 눈과 귀를 막고는 완장 찬 저들만이 정의인 양 행세한다”면서 “삶은 개구리 증후군(boiled frog syndrome)”을 언급했다.

‘삶은 개구리 증후군’은 끓는 물에 집어넣은 개구리는 바로 뛰쳐나와 살지만, 서서히 데운 물에 들어간 개구리는 닥칠 위험을 인지하지 못해 죽는다는 의미를 말한다. 서 시장은 “변화하는 환경에 빠르게 대응하지 못하면 큰 화를 당하는 말”이라고 이를 설명했다.

그는 “지금 보수는 뜨뜻한 물 안의 개구리다. 현 정권의 노골적인 칼날에도 제 죽는 줄 모른다”면서 정부의 적폐청산 노력을 ‘정적청산’으로 규정했다. 또 “완장 찬 세력의 목적은 보수의 궤멸”이라며 경각심을 강조했다.

최근 엘시티(LCT) 비리, 부산국제영화제 외압 논란을 둘러싸고 서 시장의 책임론이 계속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피하지 않겠다. 경고한다. 이제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날 선 발언을 이어갔다.

서 시장의 이번 페북 글은 우선 홍 대표 측의 ‘서병수 흔들기’에 대한 반격으로 보인다. 내년 선거에서 전략 공천 가능성 등 ‘당내 살생부’ 등에 맞서 주도권을 놓지 않겠다는 의미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이 보수의 궤멸을 부른다며 이에 대한 거부감을 강하게 표시했다. 그는 자신이 적폐청산 대상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도 회피가 아닌 정면 대응을 선언했다.

대표적인 친박 정치인이면서도 임기내 다소 조용한 행보를 보여온 서 시장은 최근 들어 정치적 논쟁을 마다하지 않고 거친 목소리를 계속 내고 있다.

지난 6일에는 탄핵 이후 구속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과 관련해 페이스북에 “잔인하다”고 밝혔고, 지난 국정감사에선 엘시티와 BIFF 등을 놓고 서 시장 책임론을 제기하는 여당 의원들에게 고성까지 높여가며 설전을 벌였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지방선거 위기론과 무관하지 않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른바 ‘의도된 행동’이라는 것이다.

지난달 2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서병수 부산시장이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2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서병수 부산시장이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민중의소리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