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중당 “철저한 적폐청산 위해 이명박 귀국 즉시 소환해야”
민중당 김창한 (왼쪽부터), 김종훈 공동상임대표와 윤종오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중당 김창한 (왼쪽부터), 김종훈 공동상임대표와 윤종오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

민중당은 14일 군 사이버사령부 및 국가정보원의 정치공작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귀국하는 즉시 소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자신의 재임기간 불거진 각종 논란을 뒤로 한 채 바레인으로 출국했다.

민중당 김종훈·김창한 상임대표와 윤종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즉시 소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 전 대통령은 군 사이버사령부와 국가정보원의 정치 개입, BBK에 대한 다스투자금 회수 개입, 국정원의 보수단체 지원개입, 블랙리스트 비판 활동 개입, 야권 지자체장 사찰 및 제압 활동, 박원순 서울시장 비판 활동 등 다수 범죄의 몸통으로 의심받아왔다"며 "그 중 댓글 공작에 대해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지시를 받았다는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의 진술이 확인됐다. 이제 더 이상 미룰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 전 대통령이 곧 귀국한다"며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귀국한 즉시 소환해 모든 혐의를 엄중하게 물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들은 현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은 정권을 빼앗기고 권력을 잃은 탓에 적폐청산의 대상이 되었다고 말한다"며 "이는 스스로 정치권력을 이용해 자신들의 부정부패 범죄들을 은폐해왔음을 자백하는 것에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이며 두 대통령의 권력형 범죄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한 세력"이라며 "국민의 적폐청산 여망에 계속 어깃장을 놓는다면 자유한국당의 정치적 생명도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은 적폐청산에 대한 국민적 요구를 비난하거나 얕은 수작으로 적폐청산을 가로막지 말라"고 성토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와 검찰을 향해서도 "철저한 적폐청산을 위해 이 전 대통령을 귀국 즉시 소환해야 한다"며 "관계자에 대해서도 성역 없이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