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영상] ‘신과 함께’ 김향기가 ‘김 선생님’으로 통한 이유는?

영화 ‘신과 함께’에 출연한 김향기가 촬영장에서 ‘김 선생님’으로 통하며 남다른 밝은 에너지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신과 함께’(감독 김용화)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주지훈은 김향기에 대해 “나이는 어리지만 연기 경력이 어마어마하다. 또 현장에서 진두지휘를 하기도 하고 디렉션을 주기도 한다”며 “그래서 우리끼리 ’어? 김 선생님 오신다’고 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향기는 작품에서 저승 삼차사 중 막내인 월직차사 '덕춘' 역을 연기했다.

영화 ‘신과함께’는 주호민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기대작이다. 저승에 온 망자가 안내자인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간 7개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오는 12월 20일 개봉 예정.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신과 함께’(감독 김용화) 제작발표회에서 작품 이야기를 나눈 배우 주지훈과 김향기 (영상캡쳐)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신과 함께’(감독 김용화) 제작발표회에서 작품 이야기를 나눈 배우 주지훈과 김향기 (영상캡쳐)ⓒ민중의소리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