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네파 ‘따뜻한 세상’ 캠페인, 올해는 해피빈과 함께
네파 따뜻한 세상 캠페인 홍보대사 전지현
네파 따뜻한 세상 캠페인 홍보대사 전지현ⓒ제공 : 네파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따뜻한 세상’ 캠페인 시즌3를 네이버 해피빈과 함께 확대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다음 달 5일까지 진행된다.

2015년 처음 시작된 네파 ‘따뜻한 세상’ 캠페인은 감동적인 선행으로 일상을 따뜻하게 덥혀준 미담의 주인공들을 선정해 패딩을 선물하는 캠페인이다. 주인공으로 선정된 인물을 ‘따뜻한 패딩’으로 부른다. 네파는 살맛 나는 따뜻한 세상을 함께 만들어가자는 취지로 이같은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는 네이버 해피빈과 따뜻한 세상 캠페인을 함께 진행한다. ‘따뜻한 패딩’으로 선정돼 패딩을 받게 된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해피빈 캠페인 페이지에서 소개하고, 네티즌 참여를 통해 적립된 기금을 기부금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해피빈을 통해 진행되는 네파 따뜻한 세상 캠페인 시즌3은 일상 속의 ‘작지만 따뜻한 선행’에 주목한다. 네파는 “은혜 갚은 현대판 장발장 이야기(172호)”를 소개했다. 박영도 형사는 안타까운 처지로 인해 경로당 밥과 김치를 훔쳐 잡혀 온 김경희 씨의 손에 3만원을 쥐어주고 일자리도 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그리고 한 달 후 3만 원을 갚기 위해 경찰서를 방문했다는 김경희 씨의 일화는 네티즌들의 많은 공감을 받고 있다.

네파는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도 소개했다. “저도 옆에 있는 사람들에게 따뜻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서로를 배려해주는 따뜻한 마음에 감사합니다” 등 해피빈 캠페인 페이지에는 긍정적인 메시지의 댓글들이 3400여 개 달리고 있다. 캠페인 참여도 5800여 건 이뤄지는 상황이다.

네파 이선효 대표이사는 “올해는 네이버 해피빈에서도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면서 “따뜻한 세상 캠페인을 통해 소개되는 미담처럼 많은 살마들이 일상 속에서의 작은 선행을 실천하며 조금이라도 우리 세상이 살맛 나는 따뜻한 세상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세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