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국정원 정치공작‧화이트리스트’ 박원동 전 국장 구속기소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정치공작 활동에 개입한 등의 혐의를 받는 박원동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은 14일 박 전 국장을 국가정보원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국장은 2011년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함께 박원순 시장 등 야권 정치인 제압 공작, 정부 비판 성향 연예인 퇴출 공작 등으로 정치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이듬해인 2012년 총선, 대선에서 여권 승리를 위한 선거대응 문건 작성에 참여하는 등 야권 동향 사찰 및 여권 선거대책 기획 등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 전 국장은 2011~2012년 직권을 남용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등과 기업들로 하여금 보수단체들에 수십억 원을 지원하도록 강요한 혐의도 있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