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윤상 졸업, 새출발’ 러블리즈, “종소리가 모두의 귓가에 맴돌길” [종합]
2017년 11월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러블리즈가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의 타이틀곡 '종소리'를 선보이고 있다.
2017년 11월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러블리즈가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의 타이틀곡 '종소리'를 선보이고 있다.ⓒ사진 = 뉴시스

새 프로듀서와 함께 러블리즈가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걸그룹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 미니 3집 ‘Fall in Lovelyz’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방송인 오정연이 맡았다

데뷔한지 꼭 3년이 된 러블리즈는 여섯 개의 활동곡으로 애달픈 짝사랑 끝에 사랑을 막 이룬 소녀를 연기했다. 이 길에는 윤상의 작곡팀 1Piece(원피스)가 함께했다. 그렇기에 다른 프로듀서와의 작업은 그 자체로도 화제가 됐다.


애달픈 소녀에서 적극적인 소녀로.. 빠르고 강렬해진 음악

2017년 11월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러블리즈가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2017년 11월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러블리즈가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사진 = 뉴시스

신보 타이틀곡 ‘종소리’는 새로운 프로듀서 원택(1Take), 탁(TAK)과 함께했다. 인피니트, 골든차일드와 함께 했던 작곡가이며 최근에는 워너원의 팬송 ‘Wanna Be(My baby)’를 만들었다. 일렉트로팝 장르로 윤상과 함께한 신스팝과는 같은 계열에 있으나, 사운드의 힘이 더 강해져 목소리가 나오기 전까지는 “러블리즈 노래인가?”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수정은 “템포도 빨라져서 메인보컬 언니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 윤상 PD님과는 좀 다른, 강한 부분들이 있어서 녹음할 때 많이 애를 썼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애와 지수의 목소리로 선보이는 랩도 키포인트다”라고 전했다. 미주는 “종소리가 듣는 분들의 귀에 계속 맴돌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 부분은 13일 자정 공개된 하이라이트 메들리 영상에 일부가 담겼다. 러블리즈 팬들은 이 부분을 듣고 생각했던 노래와는 상당히 다르다는 평을 내리기도 했다. 현장에서 듣기에 팬들이 우려하던 위화감은 별로 없었다.

러블리즈는 1집 리패키지 앨범에 수록된 ‘안녕~(Hi)’과 비슷하다는 기자의 이야기에 “아주 기분이 좋은 칭찬”이라며 “우리도, 회사에서도 듣자마자 ‘이건 러블리즈 노래다’라고 생각했고, 고민 없이 타이틀곡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소녀 3부작 – 사랑 3부작에 이어 새로운 이야기를 쓰기 시작한 러블리즈, 크리스마스와 겨울에 맞춰 담은 그들의 감성이 종소리처럼 멀리멀리 울려퍼지길 기대한다.


새 프로듀서 원택-탁, 그리고 윤상

2017년 11월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러블리즈가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2017년 11월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러블리즈가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사진 = 뉴시스

러블리즈는 새 프로듀서에 대해 이야기해달라 하자 계속해서 칭찬을 했다. 원택과 탁은 지애와 지수의 랩 녹음 당시 “하고 싶은 대로 마음대로 해 보라. 너의 끼를 다 발산하라”라고 맡겨주었다고 한다. 지애와 지수가 디렉팅대로 여러 버전을 녹음하면 그 중 가장 잘 어울리는 것을 프로듀서들이 선택해 사용했다고 지애는 말했다.

지애는 “내가 녹음하면 친오빠처럼 아주 친근하게 반응한다. 갑자기 박수를 치고 굉장히 좋아해 주신다”라고 말했다. 지수는 “갑자기 일어서서 박수도 쳐 주셔서 편하게 녹음했다”라고 밝혔다.

메인보컬이자 속칭 고음셔틀 JIN은 “제가 노래하다 힘이 들면 나서서 분위기를 띄워 준다. 언니들이 녹음하고 녹음실에서 나올 때마다 다 좋아하면서 나왔는데, 해보니 왜 그런지 알겠더라”라고 말했다. 수정은 “늘 과장되게 나를 웃겨 주셔서 편하게 녹음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윤상의 작곡팀 원피스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리더 베이비소울은 “윤상 PD님은 데뷔 이래 우리와 쭈욱 함께 했다. 러블리즈라는 팀의 색을 만들어주신 분”이라고 말했고, 수정은 “윤상 PD님과의 작업은 끝난 게 아니다. 최근 열린 한 페스티벌에서도 함께 작업했다. 1위한 다음에 우리들 따로 불러 밥도 사 주셨다”라며 특별한 마음을 밝혔다.

JIN은 “개인적으로 연락하며 지낸다. 노래하다 막히는 부분 있으면 녹음해서 보내드린다. 그럼 칭찬도 하고 조언도 해 주신다”라고 근황도 전했다.


데뷔 3주년, 새 출발선에 선 러블리즈의 목표와 계획

2017년 11월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러블리즈가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2017년 11월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러블리즈가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사진 = 뉴시스

아이돌 시장의 경쟁이 격화되고 방송사가 나서 아이돌 오디션을 벌이기도 하는 와중에도 러블리즈는 굳건히 자기 자리를 유지했다. 이는 3년을 함께해 온 팬들이 버티고 있었기 때문이다. 러블리즈 팬클럽 러블리너스는 유독 순정적이기로 아이돌 팬들 사이에 잘 알려져 있다.

러블리즈도 이런 마음을 잘 알고 있었다. ‘크리스마스 계획’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수정은 “그간 잘 보여주지 않았던 콘셉트의 곡을 준비해 게릴라 콘서트를 하고 싶다”라고 답했다.

둘째 지애는 “이번 앨범으로도 팬미팅이나 콘서트를 꼭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얼마 전에 콘서트를 하지 않았느냐’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지애는 “만나고 있어도 늘 보고 싶은게 러블리너스다. 꼭 팬미팅을 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컴백 쇼케이스에는 ‘활동 목표’에 대한 질문이 빠지지 않는다. 여기에 보통 아이돌들은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는 답변으로 응수한다. 하지만 러블리즈는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베이비소울은 “‘지금, 우리’ 활동으로 1위를 했었다. 이번에 그렇게 되지 않더라도 열심히 하겠지만, 더 많이 1위를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날 러블리즈는 ‘1위 공약’이 아닌 ‘무사고 활동 종료 공약’을 내걸었다. 이색적인 장면이었다. 올해 초 발표한 정규 2집 ‘R U READY?’ 때는 막내 예인이 발목을 다쳐 뒤늦게 활동에 합류했고 메인보컬 JIN은 여름에 연 콘서트 ‘Alwayz’에서 다리를 저는 모습을 보였다.

예인은 “활동이 끝나고 1월 1일, 한복을 입고 널뛰기를 하겠다”라고 말해 러블리즈 멤버들과 진행자, 취재진을 폭소케 했다. 당황한 예인은 “널을 뛴다는 건 건강하다는 의미라서 그렇다”라고 덧붙여 막내다운 엉뚱함을 보여주었다.

2017년 11월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러블리즈가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2017년 11월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러블리즈가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사진 = 뉴시스

데뷔 이래 청순 콘셉트를 진화시켜 온 러블리즈는 이제 새 출발선에 섰다. 타이틀곡 ‘종소리’를 8자로 소개하는 이들의 목소리에는 설렘이 가득 담겨 있었다.

‘귓가에 맴돌아 쫑종’(미주), ‘러블리너스 들어줘’(지애), ‘3주년 기념 새출발’(베이비소울), ‘들으면 같이 춤출걸’(수정), ‘러블리즈 입덕하자’(Kei), ‘듣자마자 띠요오옹’(JIN), ‘따라추면 살빠질걸’(지수), ‘조금 더 가까이 와줘’(예인) -이상 ‘종소리’ 소개 8자 토크

기대가 한껏 담긴 이들의 ‘종소리’가 크리스마스를 넘어 올 겨울 널리 울려퍼지길 바란다. 새 앨범 ‘폴 인 러블리즈’는 14일 오후 6시 음원사이트에 공개됐다. 이날 오후 8시에는 팬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이는 V LIVE 채널에서 생중계된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