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전병헌 직접 조사 불가피”…조만간 소환 방침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후 국회를 떠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후 국회를 떠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정의철 기자

검찰이 한국e스포츠협회의 롯데홈쇼핑 후원금 유용 등 운영 비리 의혹과 관련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을 조만간 직접 소환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15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까지 후원금 제공 과정, 운영 과정 수사 진행(상황)을 감안할 때 전 수석을 직접 조사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전 수석의 피의자 입건 여부 등 법적 신분을 묻는 질문에는 "아직 신분을 말할 단계는 아니다.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선에서 이해해 달라"고 설명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전 수석을 우선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뒤에 피의자 전환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전 수석의 의원 시절 보좌진이던 윤모씨가 방송 재승인 과정에서 문제 제기를 하지 않는 대가로 롯데홈쇼핑에 e스포츠협회 후원금 3억원을 내도록 하고, 이 돈 중 일부를 세탁해 빼돌리는 과정에서 전 수석의 개입이 있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0일 전 수석의 의원 시절 보좌진이던 윤모씨와 김모씨, 브로커 배모씨 등 3명을 업무상 횡령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자금세탁) 등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 중 윤씨에게는 제3자 뇌물수수 혐의가 추가 적용됐다.

지난 14일에는 자금유용, 자금세탁, 허위급여 지급 등 혐의로 e스포츠협회 조모 사무총장(회장 직무대행)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씨는 전 수석의 전 보좌진이자 e스포츠협회 운영 등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윤모씨에게 협회 법인카드를 줘 거액을 사용하도록 했다는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강경훈 기자

낮은 곳에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