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병헌 “대통령에 누를 끼쳐 송구, 검찰의 공정한 조사 기대”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자료사진.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5일 검찰의 소환조사 방침에 대해 “대통령께 누를 끼치게 돼 참으로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전 수석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돌린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전 수석은 “그동안 여러 억측보도로 참담한 심정이었다. 언제라도 내 발로 가서 소명하고 싶은 심정이었다”며 “언제든지 나가서 소명할 준비가 돼 있다. 검찰의 공정한 조사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전 수석은 “한편으론 사실규명도 없이 사퇴부터 해야 하는 풍토가 옳은 것인지에 대한 고민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 수석의 향후 거취가 주목되고 있다.

앞서 검찰은 한국e스포츠협회의 롯데홈쇼핑 후원금 유용 등 운영 비리 의혹과 관련해 전 수석을 조만간 직접 소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현재까지 후원금 제공 과정, 운영 과정 수사 진행(상황)을 감안할 때 전 수석을 직접 조사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일단 전 수석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뒤에 피의자 전환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전 수석의 의원 시절 보좌진이던 윤모씨가 방송 재승인 과정에서 문제 제기를 하지 않는 대가로 롯데홈쇼핑에 e스포츠협회 후원금 3억원을 내도록 하고, 이 돈 중 일부를 세탁해 빼돌리는 과정에서 전 수석의 개입이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