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노총, “한국지엠 노사갈등 문재인 정부가 나서야”
한국지엠 창원공장에 배치되는 용역경비
한국지엠 창원공장에 배치되는 용역경비ⓒ비정규직지회

한국지엠 창원공장에 15일 용역경비가 투입된 가운데 민주노총 총연맹은 문재인 정부가 나설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총연맹은 이날 성명을 내고 “한국지엠은 비정규직 해고와 노조파괴 중단하고 총고용을 보장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은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노동자들에게 해고의 칼바람이 몰아치고 있다”며, “한국지엠은 인소싱이라는 미명아래 비정규직 수백 명에 대해 집단해고를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대로 된 인소싱은 외주하도급을 준 비정규직 일자리를 정규직으로 하는 것”이라며 “공정만 가져가고 그 공정에서 일하는 비정규직을 해고하는 것은 부당한 정리해고”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한국지엠은 원청과 하도급 공정은 독립된 공정이라 불법파견이 아니라고 주장해왔다. 따라서 비정규직 일자리에 원청 관리직을 투입하는 것은 스스로 불법파견임을 보여주는 명백한 증거”라며, “관리직 투입은 자신들의 무법적인 비정규직 해고사태를 정규직과 비정규직노동자의 갈등으로 몰고 가려는 한국지엠의 음흉한 간계”라고 비난했다.

이와함께 “비정규직 지회의 파업을 이유로 하청업체에 약 26억원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은 사실은 비정규직노동자에게 손해배상청구를 한 것”이라며, “노조파괴를 위한 가장 악랄한 수단인 손배가압류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등장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비정규직지회의 파업 파괴와 대체인력 투입 강행을 위해 용역경비 30여명을 투입했다”며, “수많은 파업 사업장에서 용역경비는 그야말로 무법적 폭력집단이었다. 손배가압류와 용역경비 투입은 박근혜 정권에서 가장 전형적인 노조파괴 적폐 중의 적폐였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지금 공공부문에서는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핵심의제로 일자리위원회와 노정간, 노사간 교섭이 진행되고 있다. 따라서 정부의 비정규직 정책에 역행하는 한국지엠의 비정규직 대량해고 사태 그리고 손배가압류와 용역경비투입을 정부는 수수방관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구자환 기자

민중의소리 전국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주로 경남지역을 담당하며, 영화를 제작하기도 합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