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북 포항서 규모 5.4 지진··· 벽·천장 ‘와르르’ 피해 속출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한동대학교의 한 건물의 외벽이 떨어져있다.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한동대학교의 한 건물의 외벽이 떨어져있다.ⓒ뉴시스
15일 오후 2시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인해 포항의 한 사무실의 유리창이 깨졌다
15일 오후 2시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인해 포항의 한 사무실의 유리창이 깨졌다ⓒ뉴시스

15일 오후 2시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규모 5.4 지진은 지난해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에 이어 역대 두번째 규모다.

기상청에 따르면 발생위치는 위도 36.12도, 경도 129.36도이며 발생 깊이는 9km이다.

이번 지진의 최대 진도는 경북 6, 강원·경남·대구·부산·울산·충북 4도, 전북 3이다.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기상청 제공

본진에 이어 여진도 잇따라 감지되고 있다. 본진 발생 7분 전인 오후 2시22분 두 차례에 걸쳐 규모 2.2, 2.6 지진, 오후 4시30분께에는 규모 4.6 지진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날 지진은 포항 인근지역은 물론 서울과 충청도, 강원도, 제주도 등 전국 각지에서 감지됐다.

진도 6은 모든 사람이 지진동을 느끼고 일부 무거운 가구가 움직이며 벽의 석회가 떨어지기도 한다. 진도 4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지진동을 느끼고 일부가 잠에서 깨며 그릇, 창문 등이 흔들린다.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한동대학교 학생들이 운동장에 대피해있다.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한동대학교 학생들이 운동장에 대피해있다.ⓒ뉴시스
15일 오후 2시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인해 포항의 한 대학교 기숙사 천장이 무너졌다.
15일 오후 2시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인해 포항의 한 대학교 기숙사 천장이 무너졌다.ⓒ뉴시스

이번 포항 지진으로 각종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한동대학교의 건물 외벽과 포항고등학교 인근 한 학원의 담장 등이 무너졌고, 포항 중앙초등학교 운동장과 인근 도로의 땅이 갈라졌다는 피해신고가 접수됐다.

기업들은 반도체 생산라인을 일시 가동 중단했고, 포항 주변지역인 부산-김해 경전철 운행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포항지역 시민들은 지진이 발생 후 강한 진동을 느끼고 건물 밖으로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집 안에 있던 액자와 책이 떨어지거나 마트 물건이 쏟아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경북도소방본부는 오후 3시 기준 부상자 7명(경상)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2시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인해 포항의 한 대학교 기숙사 천장이 무너졌다.
15일 오후 2시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인해 포항의 한 대학교 기숙사 천장이 무너졌다.ⓒ뉴시스
15일 오후 2시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으로 인해 갈라진 포항의 한 도로.
15일 오후 2시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으로 인해 갈라진 포항의 한 도로.ⓒ뉴시스

원전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은 포항 지진이 원자력발전소 운영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한수원은 지진 발생 후 입장문을 통해 “모든 원진이 설비고장이나 방사성 누출이 없이 정상 운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도 “경주 중저준위방폐물 처분시설은 이상 없이 가동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경주시는 지진으로 인한 문화재 피해를 확인 중이다. 하지만 현재까지 피해 접수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지방경찰청은 포항에 경력 3개 중대를 투입해 주민 대피를 돕고 순찰을 늘려 추가 피해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기상청은 지진발생 직후 긴급재난 문자를 발송해 지진 사실을 알리고 여진 등에 따른 피해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지진 발생 1분뒤 발송된 문자여서 포항에서 수백km 떨어진 서울과 수도권 등 지역 주민들은 지진 영향보다 앞서 재난문자를 받을 수 있었다. 작년 9월 경북 경주에서 5.8 규모 지진이 발생했을 때 ‘늑장’ 재난문자로 논란을 나았던 모습보다는 크게 발전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정미 기자

영상 담당 이정미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