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이종명 전 국정원 차장 구속영장 청구…원세훈 소환 임박
이종명 전 국가정보원 3차장
이종명 전 국가정보원 3차장ⓒ민중의소리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댓글공작’을 주도한 실무책임자로 지목된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15일 국정원 예산 수십억원을 목적 외로 사용한 혐의로 이날 오후 이 전 차장의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국정원장 바로 밑에서 심리전단 업무 등을 총괄한 이 전 차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한 만큼, 조만간 수감 중인 원 전 원장을 소환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차장은 2011년 4월부터 2013년 4월까지 국정원 심리전단을 관할하는 3차장으로 재직했다. 지난달 국고손실 등 혐의로 구속된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의 직속상관이었다.

그는 재직 당시 원세훈 국정원장과 공모해 민간인으로 구성된 댓글 외곽팀장들에게 수백 차례에 걸쳐 수십억 원 상당의 국정원 예산을 지급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검찰은 이 전 차장이 원 전 원장이 주재하는 회의에 참석해 정치·선거개입 지시사항을 듣고 민병주 전 단장에게 지시사항을 하달하거나 직접 심리전단 소속 팀장들에게 지시한 사실을 포착했다.

한편 이 전 차장은 지난 2013년 원세훈 전 원장 등과 함께 공직선거법과 국가정보원법 위반으로 기소돼 지난 8월 말 서울고법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 자격정지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