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 “원전·안전시설 철저 점검, 수능 현장관리” 지시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포항 인근지역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원전뿐만 아니라, 여러 산업시설들의 안전을 철저히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7박8일 일정의 인도네시아·베트남·필리핀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귀국하자마자 청와대로 복귀해 수석·보좌관회의를 소집하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수현 대변인이 전했다.

귀국길에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에서 국가위기관리센터장으로부터 지진 상황을 보고 받았던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도 국민 피해상황 및 원전안전 상황, 차질 없는 수능시험 관리 대책 등을 보고 받았다.

문 대통령은 특히 “수능시험 중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에 대비하여 대책을 강구하되, 특히 수험생들의 심리적 안정까지도 배려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또 교육부와 행정안전부의 책임있는 당국자가 포항지역 현장에 직접 내려가 수능시험 상황을 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출 것과 국토교통부에 만반의 대비태세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경주지진을 직접 경험해 보니 지진이 발생했을 때, 본진뿐만 아니라 여진 등의 발생에 대한 불안이 크기 때문에 현재 발생한 지진이 안정범위 이내라고 해서 긴장을 풀지 말고 향후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며 “국민여러분께서도 정부를 믿고 정부에서 전파하는 행동요령을 따라 달라”고 당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1층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를 방문해 지진 상황을 점검했다.

이 총리는 ‘지진 관련 총리 긴급지시’를 통해 “행안부 장관은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 여부 등 피해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무엇보다 전 행정력을 동원해 현장에서의 피해자 구조지원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하는 등 관련 부처들에 지진 상황 종료시까지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여진 등 추가상황 발생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행안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하고 현지에서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또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헬기를 통해 포항으로 바로 이동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