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포항 지진 여파로 수능 일주일 연기... 23일 시행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하루 전날인 1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수험생이 고사장을 확인하고 있다,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하루 전날인 1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수험생이 고사장을 확인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포항 지진의 여파로 11월 16일로 예정됐던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일주일 뒤로 미뤄진다. 시험은 오는 23일 1180개 고사장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5일 오후 8시 2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포항 지역교육지원청에서 연기 요청이 왔다”며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형평성을 감안해 연기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당초 교육부는 이날 오후 경북 포항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하자 오후 3시에 “예정대로 시험을 실시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시험 중 지진이 발생했을 경우 단계별 대처 가이드라인을 안내하기도 했다.

하지만 수험생들의 우려가 커지자 교육부는 이날 오후부터 대입 및 학교 안전 관련 부서를 소집해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비서관회의를 열고 수능 관리 대책을 지시하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교육부가 수능 강행을 발표한지 다섯 시간만에 사상 유례없는 수능 연기가 발표됐다.

김 부총리는 포항지역 수능시험장 총 14개교에 대한 전수점검 결과, 포항고·포항여고·계동고·유성여고 등 다수 시험장에서 균열이 발생했고, 예비시험장인 포항중앙고 등 일부 학교에도 균열이 발생하는 등 각종 피해가 보고되고 있다"며 "작년 경주 지진 경우에도 지진이 발생한 다음날 46회의 여진이 발생한 점도 고려했다"고 수능 연기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2018학년도 수능은 당초 예정된 11월 16일에서 일주일 후인 11월 23일 85개 시험지구, 1180개 고사장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수능이 일주일 연기됨에 따라 12월로 예정된 성적 발표부터 대입 전형 일정까지 모두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내일 수능이 미뤄짐에 따라 학교들의 휴업은 유지된다. 수능 연기로 인해 늘어난 휴업 일수는 방학을 이용해 보충할 예정이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