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포항 지진이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준엄한 경고”라는 류여해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 자료사진.ⓒ양지웅 기자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은 17일 “이번 포항 지진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준엄한 경고, 천심이라는 말이 나온다”고 강변했다.

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는 결코 이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결코 정상이 아닌 것 같다. 내일 신문 보기가 또 두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류 최고위원은 “자고 일어나면 신문 보기가 요즘 너무 불안하다”며 “어제도 오늘도 우리의 동지가 한명씩 사라지고 있는 게 눈에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왜 그럴까요? 설마가 사람 잡는다고 하더니 실제로 ‘보수궤멸 프로젝트’가 시작되고 있는 게 아닌가 우려가 있다”며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사의는 피비린내 나는 정치보복의 명분을 만들기 위한 쇼가 아니길 빈다”고 주장했다.

그는 더 나아가 “문재인 정부는 이제 인사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김상조(공정거래위원장), 송영무(국방부 장관), 강경화(외교부 장관), 이효성(방송통신위원장)처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 장관 후보자를 임의로 임명하는 일이 절대 있어서는 안되고, 전 수석에 대한 책임도 청와대는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