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서울지하철 9호선 멈춘다... “30일 부분파업 돌입”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소속 서울 9호선운영노동조합 박기범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조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9호선 투자자들의 지급수수료를 축소, 차량 증편과 적정인력 충원, 근로조건 개선 등을 촉구하며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파업에 돌입할 것을 밝혔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소속 서울 9호선운영노동조합 박기범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조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9호선 투자자들의 지급수수료를 축소, 차량 증편과 적정인력 충원, 근로조건 개선 등을 촉구하며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파업에 돌입할 것을 밝혔다ⓒ김철수 기자

서울지하철 9호선이 적정 인력 충원과 차량 증편을 촉구하며 오는 30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서울9호선운영노조(노조)는 27일 오전 11시 서울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30일 오전 4시 기점으로 12월 5일까지 6일간 1차 경고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출근시간인 오전 7시부터 오전 9시까지 100% 운행하고, 저녁 퇴근 시간인 오후 5시부터 오후 7시까지 85%로 운행한다. 그 밖의 다른 시간대에는 50% 수준으로 운행한다.

박기범 서울9호선운영노조 위원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승객이 편안하고 안전한 9호선을 만들기 위해 전면적이며 신속한 차량 증편과 적정인력 충원을 요구한다"며 "안전한 9호선을 서울 시민들이 타고 다닐 수 있게, 진짜 주인인 서울시가 근본적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기관사들의 노동시간 대비 운행시간은 64.6%로, 1~8호선의 기관사들보다 평균 3~4일을 더 운전한다. 9호선 기관사 한 명당 평균 9시간 노동시간 대비 약 5시 40분 동안 열차를 운행하고 있다.

9호선은 출근시간대 혼잡도1~5위를 차지해 '지옥철'로 악명이 높다. 김포, 마곡 지역의 개발과 강남 지역의 업무 밀집 지역을 관통하는 등의 이유로 9호선의 승객은 초기 예측보다 두배나 더 많은 50만여명을 초과했고, 올해는 60만명을 넘었다. 하지만 기관사 혼자서 네 칸을 이어 붙인 9호선 열차를 운전한다.

노조는 파업 사태의 원인에 대해서 "이명박 시절, 총사업비 대부분인 83.7%(2조 8,949억원)를 투자한 서울시가 실질적인 대주주인데도, 16.3%(5,631억원)를 투자한 민간기업인 서울시메트로9호선(주)에게 30년간 운영권을 넘겼기 때문"이라며 "9호선 운영회사인 서울9호선운영(주)가 흑자가 나도 수익은 지하철 안전과 시민 편익, 필요 인력 충원에 쓰이는 것이 아닌 대부분 외국 투자자들의 주머니들로 들어간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서울 9호선운영노동조합 박기범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조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9호선 투자자들의 지급수수료를 축소, 차량 증편과 적정인력 충원, 근로조건 개선 등을 촉구하며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파업에 돌입할 것을 밝혔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서울 9호선운영노동조합 박기범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조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9호선 투자자들의 지급수수료를 축소, 차량 증편과 적정인력 충원, 근로조건 개선 등을 촉구하며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파업에 돌입할 것을 밝혔다ⓒ김철수 기자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지하철·철도는 시민안전의 우선조건이 종사자들의 노동조건과 직결된다"며 "외주·위탁 주지 않았으면 실제적으로 확보될 (인원 충원) 재원들이 위탁때문에 하지못하는 현실이다. 결국은 이 피해가 열악한 노동조건으로 고생하는 종사자뿐만 아니라 시민한테까지 전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해철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역시 "민간이 들어오면서 엄청난 수익을 창출하다 보니까 공공영역이 비틀어져버렸다"며 "이렇게 비틀어진 정책이 사실 이명박 시행된 것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9호선의 비정상적인 운영을 제대로 잡지않고 10년 동안 방치하면서 밑에 일하는 노동자들 고통스럽고, 광화문 촛불처럼 일터에서 촛불을 들기 시작한게 지금의 투쟁"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노조는 사측과 서울9호선운영(주)와 노동조건 개선, 단체협약, 임금 등을 내걸고 본교섭 7회, 실무교섭 9회, 총 16회 걸쳐 교섭을 해왔다. 하지만 노조는 사측이 근로조건 개선에 드는 비용의 추가분은 없다는 일관된 태도를 보였고, 직원들의 '성과급'을 줄여 인원을 늘리자고 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지난 7월 13일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했다. 서울지방노동위는 사전 조사와 3차례에 걸쳐 특별조정회의를 열었지만, 사측의 태도가 변하지 않아 조정 중지를 결정했다.

이후 노조가 지난 9월 11일부터 15일까지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투표율 87.96%, 찬성률 85.34%로 쟁의 찬성이 가결됐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