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미국 5.18 폭격 계획…광주 있던 미 선교사 반대로 철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을 37년만에 공식화 한 가운데 5·18기념재단이 12일 오후 광주 서구 기념재단 시민사랑방에서 헬기사격을 증명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을 37년만에 공식화 한 가운데 5·18기념재단이 12일 오후 광주 서구 기념재단 시민사랑방에서 헬기사격을 증명하는 사진을 공개했다.ⓒ5·18기념재단 제공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미국 전투기가 폭격을 준비했다는 의혹이 담긴 자료가 미국 UCLA대학 도서관 보유자료에서 발견됐다.

5.18기념재단은 7일 기념재단 사옥 시민사랑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UCLA대학 동아시아 도서관 자료를 공개했다.

재단은 “이번에 확보한 1980년 5월 23일 미국 국무부 대변인 기자 브리핑 질의응답자료를 보면 전투기 폭격대기설과 관련해 미국 측 기자들이 루머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국무부 대변인에게 질문한 내용이 있다”고 설명했다.

자료에 따르면 당시 미 국무부 대변인 호딩카터는 폭격 준비 의혹에 대해 “국방부 소관”이라며 답을 회피했다.

재단은 “미국이 광주를 폭격할 계획을 세웠으나 광주 체류 선교사들이 반대해서 철회했다는 내용의 영문책자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재단은 “폭격은 매우 민감한 사안이기 때문에 다각도로 확인해야 하지만, 당시에 이러한 루머가 미국 현지에서도 회자됐다는 사실 자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재단은 UCLA 동아시아 도서관이 소장한 한국 민주화운동, 인권, 통일 관련 자료 중 5.18관련 자료 6000여쪽을 촬영본으로 확보, 분석 중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5.18 당시 공군 전투기 조종사들이 전투기에 공대지 폭탄을 장착한 채 출격을 대기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현재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가 출범해 활동 중이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