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자유한국당 안산시의원 반대에 ‘세월호 조례’ 부결…시민단체 “민주주의 짓밟은 것”
4ㆍ16가족협의회 어머니
4ㆍ16가족협의회 어머니ⓒ정의철 기자

세월호 참사 피해자 다수가 모여있는 경기도 안산시의 시의회에서 '4.16 조례안(4·16 정신을 계승한 도시 비전 수립 및 실천에 관한 기본조례안)'이 부결돼 거센 반발이 나오고 있다. 해당 조례안은 안산 시민들이 직접 나서 제정 청구한 것으로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안전한 도시를 만들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것이다.

안산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지난 6일 회의를 열고 4.16 조례안에 대한 표결을 부쳤다. 그 결과 찬성 3표, 반대 3표가 나와 해당 조례안은 부결됐다. 반대표를 던진 3명은 자유한국당 소속인 윤태천·김정택·홍순목 시의원이다.

4.16 조례안에는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교육을 추진하고, 기념일을 제정해 희생자들을 추모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이에 4.16 안산시민연대는 7일 성명을 내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시민연대는 "시의회가 안산시민의 열망을 저버리고 4.16 조례를 부결시켰다"며 "세월호 조례의 부결은 안산 시민의 열망을 저버리고 민주주의를 짓밟은 것"이라고 규탄했다.

시민연대는 "오는 15일 시의회 본회의 때 시의회 의장 직권 상정과 의원 1/3 발의로 4.16 조례를 안건으로 상정할 수 있다"며 "시의회는 시민의 간절한 바람을 외면하지 말고 4.16 조례가 제정될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해달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도 같은 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세월호 참사에 대한 안산시민들께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자유한국당이 오히려 세월호 조례 부결에 앞장서고 있으니 이들의 몰염치가 어디까지일지 기가 막힌다"라며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이번 조례안 부결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