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자유한국당 ‘중립지대’ 원내대표 후보에 한선교 “홍준표 사당화 막겠다”
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선거 중립단일 후보 선출에서 단일 후보가 된 한선교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선거 중립단일 후보 선출에서 단일 후보가 된 한선교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할 중립지대 단일후보로 4선의 한선교 의원이 선출됐다.

자유한국당 중립후보 단일화추진위원회(나경원 위원장)는 7일 한선교·이주영·조경태 의원 등 3명의 후보를 두고 여론조사를 한 결과 한 의원이 1위를 기록, 단일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여론조사는 자유한국당 지지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당초 책임당원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할 계획이었지만 당에서 명단을 제공받지 못했다. 여론조사는 6~7일 이뤄졌다.

한 의원은 "당의 사당화 방지, 문재인 좌파 정권의 독주를 저지하라는 처절한 뜻을 받들어서, 앞으로 있을 본선에서 제가 당선돼 우리 모두의 뜻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선거 중립단일 후보 선출에서 단일 후보가 된 한선교 의원(가운데)과 경쟁했던 이주영(왼쪽), 조경태 의원이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선거 중립단일 후보 선출에서 단일 후보가 된 한선교 의원(가운데)과 경쟁했던 이주영(왼쪽), 조경태 의원이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그는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 후보 인선과 관련해서는 "정책위의장을 모시기가 쉬운 일이 아니다.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제가 제일 먼저 출마선언을 하면서 얘기를 나누던 분이 있어 그분과의 대화를 마무리하면 그 결과에 따라 다른 선택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 후보와 단일화 경쟁을 벌였던 이주영 의원은 "당초 단일화에 협의할 때 결과를 모르는 상태에서 우리 당의 고질인 계파정신을 극복하고 사당화 방지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며 "한 의원을 위해 전폭적으로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고 힘을 실어줬다.

한 후보로 중립지대 단일후보가 결정됨에 따라 오는 12월로 예정된 원내대표 경선은 친박(친박근혜)계 유력후보인 홍문종 의원과 홍준표 대표의 지원을 받는 김성태 의원이 3파전 구도를 형성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선거 중립단일 후보 선출 발표에서 단일 후보가 된 한선교 의원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선거 중립단일 후보 선출 발표에서 단일 후보가 된 한선교 의원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