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설] 최승호 MBC 새 사장에 거는 기대

MBC 신임 사장에 최승호 뉴스타파 PD가 내정됐다. 권력의 충견 노릇을 자처해 왔던 암울한 역사를 끝내자는 MBC 안팎의 요구를 실현하라는 임무가 주어졌다. 그와 함께 ‘공정한 공영방송’을 위해 싸웠던 해고자들이 복직된다. 또한 어이없는 부당전보로 유배됐던 사내 구성원들도 제자리를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모든 것들은 ‘정상화’의 출발이다. 신임 사장에게는 단순히 정상화가 아니라 다시는 정권의 입맛대로 휘둘리지 않는 진정한 공영방송을 만들어내는 책무가 주어졌다.

답은 이미 사장 선출과정에서 나왔다. 그간 공영방송의 사장은 사실상 청와대가 낙점하고 밀실에서 추천돼 왔다. 이런 선출방식이 악의 근원이었다. 오죽하면 ‘정권에 비판적인 구성원들을 제압하겠다’는 황당한 ‘결의’를 보여야만 사장으로 선임되는 일이 벌어졌겠는가. 이번 MBC 사장 선출과정은 밀실 공천과는 정반대로 진행됐다. 사장 후보들은 공개적으로 정책을 발표했다. 방송문화진흥회 면접은 국민들의 질문을 방문진 이사들이 대신 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모든 과정이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 됐다. 국민과 구성원들이 참여하는 투명한 사장 선출과정은 그 자체로 국민들의 박수를 받았다. 공개・투명・참여라는 민주주의의 기본 덕목을 지키는 것이 ‘공정한 공영방송 재건’의 요체임을 확인했다.

무너진 MBC를 일으키는 출발은 보도의 정상화다. MBC가 다시 권력의 감시자라는 언론의 기본 역할로 돌아가야 한다. 최 PD는 사장 후보 면접에서 “보도는 보도를 하는 기자들이 현장에서 알아서 하는 것이지 사장이 그것에 대해 특별한 방향성을 갖는 일은 앞으로 절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답이다. 덧붙인다면 신입 사장이 외압을 막아주는 경영 수장이 돼야 한다. 그런면에서 해고된 이후 ‘독립언론’을 만들어 권력과 자본을 견제하는 데 앞장서 온 최승호 신임 사장은 적임자라고 평가된다.

정치권에서도 지난 두 정권에서 벌어졌던 ‘방송장악’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제도정비를 차근히 준비해야 한다. 최 PD가 사장으로 선임되자 자유한국당은 “노영방송이 됐다”는 논평을 내놓았다. 자유한국당은 MBC 사장 선임에 논평이나 할 수 있는 처지인지 되돌아보아야 한다. KBS와 MBC를 처참하게 망가뜨린 지난 과거에 대한 통렬한 반성부터 내놓는 것이 순리다. 정치권의 제도 정비가 못 미더운 이유가 여기에 있다. 오히려 국민들은 자유한국당이 방송문제에서 손을 떼는 것이 공영방송을 위한 제도 정비에 더 도움이 된다고 믿고 있다.

MBC 정상화를 위해 국민들은 할 일을 다 했다. 장시간의 파업을 지켜줬고, 방송이 파행돼도 응원하며 기다렸다. 이제 남은 과제는 신임 사장과 MBC 구성원들이 해야 한다. 국민에게 진 빚을 제대로 갚아주리라 기대한다.

민중의소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