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주의자’ 故 김근태의 정신, 회화·설치 작품으로...‘따뜻한 밥상’

“때로 생활 때문에 절망하지만, 그런 속에서도 여전히 정직하고 성실한 99%의 사람들이 무시당하지 않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 내가 가야할 길이라고 굳게 믿는다. (중략) 거짓에 괴롭힘을 당하면서도 자신의 자리를 지켜온 그런 사람들에게서 나는 오늘도 희망을 건져 올린다.”
-故 김근태-

리슨투더시티, 〈옥바라지〉, 투채널 비디오, 사운드, 설치.
리슨투더시티, 〈옥바라지〉, 투채널 비디오, 사운드, 설치.ⓒ2017 작품 영상 스틸 이미지

故 김근태 선생의 6주기 추모전인 ‘따뜻한 밥상’은 살아생전 고인이 추구하고자 했던 정신을 회화, 설치, 영상 작품으로 보여준다.

이번 전시는 고인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월식, 노란Re-born共作所, 리슨투더시티, 신동호, 양아치, 언메이크랩, 이미경, 이부록, 이아람, 임민욱, 임옥상, 정정엽 등 국제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국내 대표적인 미술가 12명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비서관으로 알려진 신동호 시인은 ‘따뜻한 밥상’시를 비롯해, 총 5편의 시를 공개했다. 또한 이 시들은 미술가 정정엽의 ‘거울작품’ 시리즈로 재탄생 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김근태 선생의 아내인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남편에게 보냈던 옥중편지 역시 최초로 공개된다. 고인의 답장도 만날 수 있다. 이러한 편지들은 리슨투더시티, 이부록, 양아치의 작업을 통해서 만날 수 있다.

이 밖에 민주화운동에 함께 했던 동지들의 편지문구도 공개된다. 민청련(민주화운동쳥년연합) 창립 당시 부의장이었던 장영달 전 국회의원에게 옥바라지 편지를 썼던 아내, 권형택 민청련 전 사회부장에게 옥바라지 편지를 썼던 아내와 아들의 편지 등이 미술가 이부록의 작업을 통해서 모습을 드러낸다.

전시는 오는 12월 29일까지 통의동 보안여관에서 볼 수 있다. 휴관일은 없고, 전시는 무료다.

양아치, 〈김근태, RGB, Says〉, 영상, MP4, 2017 작품 영상 스틸 이미지
양아치, 〈김근태, RGB, Says〉, 영상, MP4, 2017 작품 영상 스틸 이미지ⓒ2017 작품 영상 스틸 이미지
故 김근태 선생의 중학교 졸업기념 사진.
故 김근태 선생의 중학교 졸업기념 사진.ⓒ한반도재단 제공
故 김근태 선생의 청년시절 사진.
故 김근태 선생의 청년시절 사진.ⓒ한반도재단 제공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