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지난해 ‘연봉킹’은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 수입 200억 추정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민중의소리

지난해 현직 전문경영인 중에서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장 많은 수입을 올렸을 것으로 추정됐다.

재벌닷컴은 1일 주요 기업 전문경영인의 보수총액, 배당금, 주식 평가차익 등 연간 수입을 분석해 발표했다. 권 부회장은 지난해 벌어들인 수입이 약 200억 원으로 추산돼 '연봉킹' 1위에 올랐다.

권 부회장은 지난해 상반기 보수 139억 8000만 원을 받았다. 삼성전자 임원 보수 규정에 따라 하반기 급여와 상여금 추정액 50억 원 등을 합치면 연간 보수가 190억 원이다. 삼성전자 주식 배당금과 보유주식 매각차익은 10억 원으로 추정된다.

이는 등기임원 보수액이 공개된 2013년 이후 전문경영인으로 역대 최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 최고기록도 권 부회장이 세운 149억 5400만원이다.

이어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 많은 수입을 올린 전문경영인으로 꼽혔다. 30억 원대 보수에 더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과 주가 급등에 따른 주식평가액이 60억 원을 합쳐 연간 90억 원 수준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추정됐다. 삼성전자의 윤부근 신종균 부회장도 작년 회사에서 받은 보수 등 수입이 70억 원대로 추산됐다.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은 50억 원대 수입을 올렸고 김창근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도 작년 수입이 40억 원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이어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이 지난해 30억 원대 수입을 올렸을 것으로 추산됐다.

박세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