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IOC “북한의 평창 참가 위해 한국 정부·NOC와 공조하겠다”
문재인 대통령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뉴시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대표단 파견 의사를 환영하고 협력을 약속했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2일(한국시간) 올림픽 관련 뉴스를 다루는 매체 인사이드더게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한국 정부,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와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런 맥락에서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에 관한 북한 지도부의 발언을 열린 방식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 조선중앙TV에서 방송된 2018년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새해는 우리 인민이 공화국 창건 70돌을 대경사로 기념하게 되고 남조선에서는 겨울철 올림픽경기 대회가 열리는 것으로 하여 북과 남에 다 같이 의의있는 해"라면서 "그것(평창동계올림픽)은 민족의 위상을 과시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며 우리는 대회가 성과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막 39일을 앞두고 나온 김 위원장의 발언으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올해 첫 국무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파견과 당국회담 뜻을 밝힌 것은 평창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의 획기적인 계기로 만들자는 우리의 제의에 호응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관련 정부 부처의 후속 조치를 주문했다.

이정미 기자

영상 담당 이정미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