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美정부 “대화는 남북이 선택, 북한 압박은 변함없다”…트럼프는 말 아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뉴시스/AP

미국 정부가 남북한 간 대화 분위기에 “대화는 그들이 선택하는 것”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또 대북 최대 압박 기조와 한미 공조에는 변함이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고위급 남북회담 제안과 관련한 질문에 “북한의 변화를 통한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계속 최대한의 대북 압박을 가한다는 우리의 대북정책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런 목표를 한국과 공유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통일된 대응 방안을 놓고 긴밀한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양국은 궁극적인 공동의 목표를 향해 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대화 제의를 지지하는지 아니면 언짢게 생각하는지, 남북대화가 한반도 긴장완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모두 즉답을 피하며 기존 미국의 대북정책만을 재확인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두 나라가 대화하기를 원한다고 결정한다면 그것은 전적으로 그들의 선택”이라며 “김정은은 한미 사이에서 이간질하려고 할지 모르지만, 나는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있다”고 밝혔다.

노어트 대변인은 특히, “우리는 자리에 앉아서 대화하는 데 있어서 김정은의 진정성에 대해 매우 회의적(skeptical”이라며 미국 정부의 부정적인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보낼 용의가 있으며 남한과의 대화를 제안한 데 대해 “제재와 다른 압력들이 북한에 큰 영향을 주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 시간) 트위터를 통해 남북대화에 관해 “좋은 소식일 수도 있고 나쁜 소식일 수도 있다”면서 “우리(미국)는 미국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 시간) 트위터를 통해 남북대화에 관해 “좋은 소식일 수도 있고 나쁜 소식일 수도 있다”면서 “우리(미국)는 미국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트럼프 공식 트위터 캡처

그는 이어 “(북한)군인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탈북하고 있다. 로켓맨(김정은 지칭)이 이제 처음으로 한국과의 대화를 원하고 있다. 좋은 소식일 수도 있고 나쁜 소식일 수도 있다”면서 “우리(미국)는 미국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기존 대북 압박 정책을 강조하면서도, 대화를 추진하고 있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고려해 말을 아낀 것으로 풀이된다. 또 거듭 “지켜볼 것”이라는 점을 강조해 향후 한반도 상황을 살피며 대처하겠다는 의중을 드러낸 셈이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