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추미애 “북한 평창 대표단 파견 의사 ‘환영’...野, 논란 자제해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북한이 신년사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시사한 데 대해 "문재인 정부의 적극적인 대화 노력의 산물"이라며 환영 입장을 나타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체제 보장은 핵이 아니라 남북간의 평화적 협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평창올림픽이 평화적으로 열리면 평화정착에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평창올림픽이 한반도 신 데탕트(긴장완화)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신세대 평화론을 제기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통미봉남을 버리고 한국과 우선 손 잡았으면 한다"면서 "북한은 한국이 내민 손을 잡아야 궁극적으로 체제를 유지하고 안정을 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 얼어붙은 남북관계를 풀고, 여건을 만든 정부 여당의 노력이 한반도 평화로 결과낼 수 있도록 야당도 불필요한 논란은 자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남북이 마주앉아 머리를 맞대면 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향적 의견이 오고갈 것"이라며 "회담의 격이나 절차를 구애받기 보다는 끊어진 대화 채널을 복원해 얼굴을 맞대고 대화를 시작하고 위기와 갈등을 넘어서는 시작점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민주당은 올해도 문재인 정부는 적폐청산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미애 대표는 "새해를 맞아 적폐청산을 멈춰선 안 된다는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았다"며 "적폐청산이 산이라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고 건너야 할 강이라면 반드시 건너겠다는 각오로 국민과 함께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상희 기자

^^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