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나도 핵단추 있다, 더욱 크고 더 강력하며 작동도 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핵 단추’를 언급한 데 관해 “나는 더 크고 강력한 핵 단추가 있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 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방금 ‘핵 단추가 항상 책상 위에 있다’고 했는데, 누가 이 굶주리고 고갈된 정권에게 나 역시 핵 단추가 있다는 것을 좀 알려주겠느냐”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 시간) 트위터를 통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핵 단추’를 언급한 데 관해 “나는 더 크고 강력한 핵 단추가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 시간) 트위터를 통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핵 단추’를 언급한 데 관해 “나는 더 크고 강력한 핵 단추가 있다”고 말했다.ⓒ트럼프 공식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러나 내 것은 그의 것보다 더욱 크고 더 강력하며, 내 버튼은 작동도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보다 월등한 핵무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다.

앞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신년사에서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의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다”면서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있다는 것은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기자들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핵 버튼’ 관련 언급 등 신년사에 관한 질의에 “지켜볼 것(We’ll see)”라며 말을 아꼈다. 하지만 하루 만에 이를 정면 반박한 셈이다.

남북한 간의 대화 추진 분위기에 당분간 말을 아낄 것으로 관측되던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트윗을 통해 북한을 반박하고 나섬에 따라 북미 간에 다시 ‘말 폭탄’이 전개될 우려도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을 다시 ‘로켓맨’으로 칭하며 “로켓맨이 이제 처음으로 한국과의 대화를 원하고 있다. 좋은 소식일 수도 있고 나쁜 소식일 수도 있다”면서 “우리(미국)는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