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민의당·바른정당 “제3세력 규합하는 대통합 추진…2월 내 창당 완료”
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협의체 출범회의에서 양당 통합 추진 의원들이 논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이태규, 이언주 의원, 바른정당 정운천, 오신환 의원.
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협의체 출범회의에서 양당 통합 추진 의원들이 논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이태규, 이언주 의원, 바른정당 정운천, 오신환 의원.ⓒ정의철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을 논의하기 위한 '통합추진협의체(통추협)'를 3일 공식으로 출범시켰다. 이는 그동안 국민의당 이언주·이태규 의원과 바른정당 오신환 원내대표 및 정운천 최고위원이 참여해 온 '2+2' 비공식 교섭 채널을 공식 창구로 격상시킨 것이다.

통추협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출범식을 열고, 2월 내에 통합 신당 창당을 완료하기로 뜻을 모았다. 합당 방식은 새로운 당을 만든 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사실상 흡수하는 방식의 '신설 합당' 형태로 추진된다.

통추협은 "양당 통합은 단순 통합 방식이 아닌 신당 창당의 신설 합당 방식으로 하며 이 과정에서 정치 변화와 개혁을 갈망하는 제3세력을 규합하는 대통합을 추진한다"고 선언했다.

통추협은 "양당은 당원과 국민의 여망을 조속히 실현하기 위해 2월 내 통합 신당 창당을 완료하는데 최선을 다한다"며 "양당 통합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양당 공동의 실무지원팀을 두기로 했다"고 밝혔다.

향후 통추협에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사이 통합과 관련된 내용과 절차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