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좌파정권에 SBS 빼앗겼다”는 홍준표에 “그것도 적폐네” 맞장구 친 MB
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무실을 찾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이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무실을 찾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이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민중의소리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3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홍 대표는 언론이 문재인 정부에 장악당하고 있다고 주장했고, 이 전 대통령은 "그것도 적폐"라며 맞장구를 쳤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을 찾아 대뜸 "좌파 정권이 들어서니까 SBS도 빼앗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KNN(부산경남방송) 회장도 물러나지 않았느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자 이 전 대통령은 "그것도 적폐네"라고 맞장구를 쳤고, 홍 대표는 한술 더 떠 "적폐가 아니고 강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 전 대통령은 홍 대표에게 "내가 볼 땐 가장 어려울 때 야당을 하고 있다"며 "안보도 그렇고 경제, 모든 사회 환경이 어렵다. 이럴 때 야당이 건강하면 국정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민중의소리

그는 "(여당이) 야당을 동반자로 생각해야 한다. 지금 여당이 옛날 야당 때 그 얘기 많이 하지 않았냐"며 웃음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홍 대표는 "어려울 때 야당을 하면 더 재미있다"고 화답했고, 이 전 대통령은 '하하하' 웃으며 "우리 홍 대표가 그래서 성격이 좋다"고 토닥였다.

특히 홍 대표는 "이 정부가 금년부터 하는 건 핑계 못댄다. 전부 자기들 책임"이라며 "운동권 정권이기 때문에 정권 담당 능력이 없을 것으로 본다. 곳곳에서 부작용이 나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긍정적인 측면 하나는 있다. '쇼'는 기가 막히게 잘한다"고 비아냥댔고, 이 전 대통령은 "그것도 능력 아니냐"고 화답했다.

"(이 정권이)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는 홍 대표의 언급이 나오자 이 전 대통령은 "더 이야기하면 안 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고, 회동은 곧 비공개로 이어졌다.

이 전 대통령은 최근 실소유주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부품 생산업체 '다스' 횡령 의혹으로 검찰 수사 포위망의 압박을 받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맨 오른쪽)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맨 왼쪽)의 예방을 받고 이야기하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맨 오른쪽)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맨 왼쪽)의 예방을 받고 이야기하고 있다.ⓒ민중의소리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