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다스 전 직원 자택 압수수색…회계자료 등 확보
이명박 전 대통령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민중의소리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다스의 전 직원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3일 오후 옛 다스 직원 A 씨의 경북 경주시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다스의 회계자료와 회사 관련 기록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자동차 부품 회사 ‘다스’를 위해 대통령의 직권을 남용했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앞서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자인 옵셔널캐피탈 장모 대표는 이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장 대표 등은 옵셔널캐피탈이 민사소송을 통해 BBK 측 김경준씨에게 횡령금액을 되돌려 받으려 했으나, 그 직전 이 전 대통령이 외교부를 통해 다스가 먼저 140억 원을 챙기도록 관련 절차를 지휘했다고 주장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검찰이 A씨가 범죄 혐의점과 관련 가능성이 있는 회계장부 등 업무자료를 자택에 별도로 보관하고 있다는 단서를 입수하고, 이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신원 불상’의 다스 실소유주가 2008년까지 차명계좌로 120억 원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횡령 의혹 등은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전담 수사팀이 수사하고 있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