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최경환·이우현 의원 모두 구속…“범죄 혐의 소명”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 당시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1억여 원을 받은 혐의 받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 당시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1억여 원을 받은 혐의 받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김철수 기자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자유한국당 최경환(63)·이우현(61) 의원이 모두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는 지난 4일 최 의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어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도 이 의원의 영장심사 결과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밝혔다.

현역 국회의원은 회기 중 국회 동의 없이 체포·구금되지 않는 헌법상 불체포특권에 따라 검찰이 영장을 청구한 이후에도 체포 절차가 진행되지 못했다.

여야는 지난 12월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체포동의안 표결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고, 지난달 29일 회기가 종료됨에 따라 자동적으로 두 의원의 불체포특권은 사라졌다.

법원은 영장심사 일정을 잡으면서 두 의원의 출석 집행을 위해 검찰에 구인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최 의원은 2014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재직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1억원의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로 지난달 11일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이 의원은 20여명의 지역 인사와 사업가로부터 10억원대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26일 영장이 청구됐다.

강경훈 기자

낮은 곳에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