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복권된 정봉주, 안철수 향해 “내 상대로 보지 않는다”
정봉주 전 의원
정봉주 전 의원ⓒ'외부자들' 방송 화면 캡쳐

문재인 정부의 첫 특별사면으로 복권된 정봉주 전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상대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안 대표가 자신의 사면을 두고 "정치인과 경제인을 배제하는 원칙 아래에서 사면됐다고 발표했는데 유일하게 포함된 한 분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말한 데 대한 반응이다.

3일 JTBC 뉴스룸과에 출연한 정 전 의원은 '나 같은 사람에게 싸움을 걸지 마라. 안철수 한 트럭이 와도 나한테는 안 된다'고 한 인터뷰에 대한 뜻을 묻는 질문에 "안철수라고 하는 정치인에 대해 제가 기분 나빠할 것도 없고, 예민하게 반응할 것도 없다. 상대로 보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왜 사면했나'라고 묻기 전 제가 감옥에 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와 정당성을 안 대표가 먼저 얘기해봐야 한다"면서 "'당신은 감옥 가는 게 정당하다' 이걸 설명하고 난 다음에 '이런 사람을 왜 복권했습니까'를 얘기하는 게 맞다"고 잘라 말했다.

아울러 "제가 감옥에 들어가야 하는 이유를 안 대표가 설명할 수 없다면 저런 말을 하면 안 된다"고 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두고 당시 이명박 후보가 BBK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로 인해 선거법 위반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복역해 만기 출소했다.

박상희 기자

^^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